中에 등 돌리고 印으로 '우르르'…인도 ETF 지금 들어가도 될까

머니투데이 이사민 기자 2023.12.09 08:11
글자크기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인도 증시가 올해 우상향하면서 세계 시가총액 5위에 안착한 가운데 국내 투자자들이 관련 상품에 자금을 넣고 있다. 전문가들은 인도가 장기적으로 성장할 것이라면서도 잠재 리스크에 대해 유의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印 ETF, 하반기 이후 10% ↑…시총은 세계 5위 '우뚝'
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현재 국내 증시에 상장된 인도 관련 ETF(상장지수펀드)는 총 5종이다. 해당 상품은 모두 인도거래소에 상장된 종목 가운데 시가총액 상위 50개 종목을 담은 니프티50지수를 따른다.



올해 하반기 들어 이들 상품은 모두 우수한 수익률을 올리고 있다. 2014년 국내에서 최초로 인도 관련 ETF로 상장했던 'KOSEF 인도Nifty50(합성) (23,100원 ▼390 -1.66%)'은 하반기 이후 10.59% 상승했다.

지난 4월에 상장한 'KODEX 인도Nifty50 (12,585원 ▼190 -1.49%)'와 'TIGER 인도니프티50 (12,235원 ▼225 -1.81%)'도 각각 10.25%, 9.45% 상승했다. 레버리지 상품은 더 올랐다. 'KODEX 인도Nifty50레버리지(합성) (15,020원 ▼480 -3.10%)'과 'TIGER 인도니프티50레버리지(합성) (37,180원 ▼930 -2.44%)'도 각각 18.61%, 17.9% 상승했다.



미·중 갈등 이후 미국 주도 아래 글로벌 공급망 재편으로 인도가 새로운 투자처로 부상하면서 증시도 함께 상승세를 보인다. 외신 등에 따르면 인도 증시 상장사 시총 규모는 지난 5일 사상 처음으로 4조달러(한화 약 5250조원)를 돌파해 세계 5위로 올라섰다. 연초 대비 인도 니프티50지수는 15.44%. 센섹스지수는 14.27% 상승했다. 같은 기간 12%가량 오른 코스피지수를 능가하는 셈이다.

지난 2021년 한 투자자가 인도 선섹스지수 6만 돌파를 축하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지난 2021년 한 투자자가 인도 선섹스지수 6만 돌파를 축하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개인투자자도 인도 관련 ETF에 몰리고 있다. 이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개인투자자는 'TIGER 인도니프티50'을 지난 4월 상장 이후 468억원 순매수했다. 개인은 비슷한 시기 출시된 'KODEX 인도Nifty50'도 상장 이후 292억원 사들였다. 'KOSEF 인도Nifty50(합성)'(89억원), 'KODEX 인도Nifty50레버리지(합성)'(16억원)에 대해서도 일제히 매수우위를 보였다.

아직 국내에는 ETF로는 인도 대표 지수에만 투자하는 상품뿐이지만 인도 증시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섹터 및 산업 테마형 신규 상품도 조만간 나올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인도가 당분간 성장세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보고 있다. 윤재홍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인도 증시는 공급망 재편으로 대표되는 매크로(거시경제) 변화 및 이를 뒷받침 하는 인적 인프라와 외적·내적 자금 유입이 선순환을 이루며 상승을 지속하고 있다"며 "향후 인도의 성장 지속 여부는 이들 요건이 지속돼야만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미국 주도의 공급망 재편에도 불구하고 아직은 열악한 인프라 및 숙련도 등을 감안할 때 인도가 완전히 중국을 대체하기는 어렵다"며 "중국 의존도를 줄이기 위한 글로벌 기업들의 '중국+1' 전략은 상당 기간 인도 투자 확대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