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 실패로 집 3채 날린 가수…"아내가 식당 일로 생계 책임져"

머니투데이 채태병 기자 2023.12.08 05:30
글자크기
/사진=MBN 교양 '특종세상'/사진=MBN 교양 '특종세상'


가수 장계현이 사업 실패로 집 3채를 잃었던 과거를 회상하며 "지금 돈으로 수십억원 날렸을 것"이라고 털어놨다.



7일 MBN 교양 '특종세상'에는 장계현이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방송에선 장계현의 파란만장 인생 스토리도 소개됐다.

장계현은 "과거 서울 종로에서 (부유한 걸로) 알아주는 집에서 태어났다"고 밝혔다. 그의 아내는 "남편이 부잣집 도련님으로 자라서 고생을 전혀 몰랐다"며 "그런 경험이 없으니 오히려 나이 먹고 고생을 한 것"이라고 했다.



/사진=MBN 교양 '특종세상'/사진=MBN 교양 '특종세상'
장계현은 가수로 인기를 끈 뒤 사업에 뛰어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음악 관련 사업을 했는데 초반엔 잘 나갔다"며 "그래서 아내 만류를 무릅쓰고 나이트클럽 사업에 나섰다. 그게 처참하게 실패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당시 제가 잘나가던 시절이라 집이 3채 있었다"며 "사업 실패로 집 3채를 전부 날렸다. 수표책 쓴 것 때문에 정말 크게 망했고, 지금 돈으로 따지면 아마 수십억원 날렸을 것"이라고 했다.

장계현은 "내가 실패한 뒤 아내가 식당을 운영하며 생계를 책임졌다"며 "아내한테 항상 고마워하고 있다. 제주에 있는 집 다 날리고 비행기 타고 오는데 아내가 '빨리 잊어버리라'고 딱 한마디 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당시 아내한테 그 말 듣고 눈물이 확 났다"며 "얼마나 속이 아프고 미안했는지 모른다. 지금도 (아내에게) 죽을 때까지 갚아도 다 못 갚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