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직 실패한 교수, 총 들고 학교로…美 네바다주서 3명 사망

머니투데이 김하늬 기자 2023.12.07 16:36
글자크기
(라스베이거스 AFP=뉴스1) 정지윤 기자 = 6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벌어진 미국 네바다 대학 라스베이거스 캠퍼스의 모습. 2023.12.06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라스베이거스 AFP=뉴스1) 정지윤 기자 = 6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벌어진 미국 네바다 대학 라스베이거스 캠퍼스의 모습. 2023.12.06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미국 네바다주의 한 대학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3명이 사망했다. 총격범도 현장에서 경찰에 의해 사살당한 것으로 전해진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 및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미국 네바다주에 있는 라스베이거스 네바다대학(UNLV)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총에 맞은 학생 3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했다. 또 병원으로 옮겨진 다른 1명은 위독한 상태다. 현지 당국은 또 피해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11시45분쯤 캠퍼스 내 경영대학이 있는 프랭크 앤드 에스텔라 빌딩에서 총격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뒤이어 학생회관에서도 추가 총격이 발생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대학 경찰 측은 신고를 접수하고 40분 만에 "용의자를 발견했고 교전을 벌였다"고 밝혔다. 총격범은 현장에서 사망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용의자는 최근 이 대학에 입사원서를 냈다가 떨어진 교수로 알려졌다. AP는 사법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용의자가 최근 UNLV에 지원했고, 노스캐롤라이나주 소재 이스트 캐롤라이나대학(ECU)에 근무한 적이 있는 교수"라고 보도했다. CNN 방송도 용의자가 노스캐롤라이나와 조지아주에 연고가 있는 67세 교수라고 전했다.

한편 UNLC 대학은 오는 8일까지 모든 수업을 취소했다. 미 연방항공국(FAA)은 이번 사건으로 캠퍼스에서 약 2마일(3.2㎞) 거리에 있는 해리리드 국제공항의 모든 항공기에 대해 운항을 일시 중단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