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하는 크기로 구현하는 ETRI 공간 홀로그램, CES 혁신상 수상

머니투데이 류준영 기자 2023.12.07 10:00
글자크기

공간 홀로그램 이미지로 눈에 보이는 버튼 만들어 안전도모… 비접촉 터치로 보안·장애인 도울 것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공간터치 기술 구현이 가능한 홀로그램 디스플레이(노랑)/사진=ETRI 공간터치 기술 구현이 가능한 홀로그램 디스플레이(노랑)/사진=ETRI


국내 연구진이 기존 SF(공상과학)영화 속에서만 보던 홀로그램 이미지를 실제 눈으로 볼 수 있게 하면서 공간상 위치 표현이 가능한 기술을 개발했다. 향후 눈앞에 보이는 홀로그램 영상 단추를 누르면 비접촉이지만 만지는 것과 동일한 효과를 누릴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브이터치, 제이랩, 제이비랩 등과 공동연구개발한 '공간 리얼 홀로그램 버튼 기반 비접촉 터치 기술'이 내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2024 소비자가전전시회(CES)' 혁신상에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이 기술은 키오스크, 차량용 디스플레이, 엘리베이터 버튼, 도로교통 표지판, 도어록 등 보안장치 등에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연구진이 개발한 홀로그램은 일정한 면적 내에서 원하는 크기의 공간 홀로그램 이미지 제공이 가능하다. 아울러 사용자가 원하는 거리의 홀로그램 이미지 생성도 가능토록 컴퓨터 계산을 통해 공정을 개발했다.

연구진은 실제 홀로그램 필름을 만들기 위해 유리판에 홀로그램이 나타나도록 나노패턴을 입혔다. 평상시에는 유리판이 투명하지만, 빛을 비추면 이미지가 보여 연구진은 본 이미지를 화살표 형태로 보여줬다. 화살표 크기는 조절할 수 있고 화면 앞으로 튀어나오게 하는 거리 또한 조절된다. 홀로그램 이미지가 보이는 거리는 수십cm 이상으로 띄울 수 있다.

ETRI 연구진이 브이터치 등과 공동개발한 공간 리얼 홀로그램 버튼 기반 비접촉 터치 기술/사진=ETRIETRI 연구진이 브이터치 등과 공동개발한 공간 리얼 홀로그램 버튼 기반 비접촉 터치 기술/사진=ETRI
연구진이 시제품으로 만든 홀로그램은 광원이 들어가 있는 목업구조물 내 5cm×5cm 크기의 패널 안에 구성돼 있다. 패널 정면과의 거리 간격을 약 4cm 정도 두면 센서가 인식해 2.5cm×2.5cm 크기의 화살표 홀로그램 영상이 띄워져 보인다. 연구진은 붉은색(R) 광원을 활용, 화살표를 입력해 마치 화살표가 정면으로 툭 튀어나와 보이듯 만들었다. 공간상에 떠 있는 화살표를 터치하자 버튼 누름의 효과로 삑소리가 나며 문이 열렸다. 온·오프 스위치 개념으로 만든 셈이다.


기존에도 비접촉 터치 기술의 실생활 적용을 위해 큰 노력이 있었다. 하지만 사용자 관점에서 비접촉 터치가 가능한 거리감과 비접촉 터치를 위한 공간감에 대한 인지 및 편의성이 떨어져 기술 보급에 한계가 있었다. 연구진은 비접촉 터치 기술과 함께 공간 이미지 형성이 가능한 홀로그램 기술을 접목해 이를 해결했다.

비접촉 터치를 위한 화면에서의 거리 및 위치 제공, 그리고 홀로그램 기술이 가지는 유일한 이미지 생성 시 공간 거리 조절이 가능해 짐에 따라 향후 개방형 공간감 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공간터치 기술 구현이 가능한 홀로그램 디스플레이/영상=ETRI공간터치 기술 구현이 가능한 홀로그램 디스플레이/영상=ETRI
연구진은 비접촉 터치 공간 리얼 홀로그램 버튼 기술을 통해 코로나19(COVID-19)와 같은 접촉을 통한 바이러스 감염 경로를 차단해 생활안전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 디지털 배리어프리 기술 제공을 통해 디지털 취약계층에도 사용의 편의성을 제공할 계획이다.

ETRI 실감디스플레이연구실 김주연 박사는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바이러스 전파 등에 대한 우려를 줄여 공공장소에서 접촉을 통한 감염을 줄이는 데 필요한 적정기술"이라며 "공간 홀로그램 기술을 실생활에 적용한 세계 첫 실증 사례"라고 말했다.

ETRI는 이번 기술을 서울 노원구청에서 실증 검증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스마트시티, 공공 키오스크, 공공건물의 터치버튼 관련 회사 등에 기술을 이전할 계획이다. 향후 사용자는 광원을 활용, 필름을 부착하는 형태로 사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