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울었다' KB손해보험, 감격의 12연패 탈출... '창단 최다 연패 신기록'도 막았다

스타뉴스 김동윤 기자 2023.12.07 00:01
글자크기
KB손해보험의 김홍정이 6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과 홈 경기에서 12연패를 끊고 눈물 짓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B손해보험의 김홍정이 6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과 홈 경기에서 12연패를 끊고 눈물 짓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KB손해보험의 리우훙민이 6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과 홈 경기에서 12연패를 끊고 눈물 짓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B손해보험의 리우훙민이 6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과 홈 경기에서 12연패를 끊고 눈물 짓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KB손해보험의 황승빈(오른쪽)이 6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과 홈 경기에서 12연패를 끊고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B손해보험의 황승빈(오른쪽)이 6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과 홈 경기에서 12연패를 끊고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프로배구 남자부 KB손해보험이 4위 OK금융그룹을 셧아웃 승으로 물리치며 지긋지긋했던 12연패에서 완벽하게 벗어났다.



KB손해보험은 6일 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홈 경기에서 OK금융그룹을 세트 스코어 3-0(25-20, 25-23, 25-17)으로 승리했다.

무려 13경기 만에 승리다. KB손해보험은 10월 17일 한국전력과 개막전에서 3-2로 승리한 뒤 12경기를 내리 졌다. 12연패는 2019~2020시즌 기록했던 구단 역대 최다 연패와 동률이었다. 마침내 연패를 끊은 KB손해보험은 2승 12패(승점 10)로 6위 현대캐피탈(2승 11패·승점 10)에 세트 득실률에 밀려 최하위를 탈출하진 못했다. 반면 KB손해보험에 일격을 당한 OK금융그룹은 8승 6패(승점 22)로 상위권 도약에 실패했다.



전반적으로 리시브에서 앞선 것이 컸다. 리시브 효율 71.43%를 기록한 리우훙민을 필두로 KB손해보험은 팀 리시브 효율 48.21%로 OK금융그룹(40%)에 앞서며 안정적인 공격 흐름을 이어갔다.

공격에서는 비예나가 가공할 만한 폭발력을 보였다. 비예나는 공격성공률 65.12%, 공격 효율 55.81%로 전위와 후위에서 각각 14점씩 총 28점을 상대 코트에 내리 꽂았다. 수비에서는 미들블로커 김홍정이 철벽을 자랑했다. 김홍정은 5개의 블로킹 득점 포함 7득점으로 OK금융그룹의 맥을 끊었다. OK금융그룹에서는 레오가 18점을 올렸으나, 팀 패배에 빛이 바랬다.

KB손해보험의 김홍정이 6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과 홈 경기에서 블로킹 득점을 한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B손해보험의 김홍정이 6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과 홈 경기에서 블로킹 득점을 한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KB손해보험의 비예나(오른쪽)이 6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과 홈 경기에서 스파이크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B손해보험의 비예나(오른쪽)이 6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과 홈 경기에서 스파이크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팽팽하게 흐르던 1세트는 리우훙민이 서브권을 잡았을 때 한순간에 KB손해보험으로 기울어졌다. 홍상혁이 오픈 공격에 이어 신호진의 공격을 블로킹해내면서 차이를 벌렸다. 여기에 상대 실책에 김홍정이 송희채의 오픈 공격을 막았고 홍상혁이 또 한 번 퀵오픈을 성공시키면서 20점 고지를 먼저 밟았다. 리우훙민이 받아내고 황승빈이 올려낸 공을 비예나가 빠르게 득점으로 연결해 세트 포인트를 만든 반면, 레오의 서브는 빗나가면서 KB손해보험이 1세트를 가져왔다.


자칫하면 말릴 수도 있는 2세트였다. KB손해보험이 세트 중반 점수 차를 벌린 것은 같았으나, KB손해보험도 송희채와 레오 쌍포를 활용해 20점은 오히려 먼저 밟았다. 하지만 승리를 향한 KB손해보험의 뒷심이 무서웠다. 비예나가 오픈 공격과 백어택으로 두 차례 동점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23-23에서 김홍정이 송희채의 퀵오픈 강타를 막아내며 세트 포인트를 만든 것이 결정적이었다. 이후 비예나가 레오의 백어택을 디그해낸 뒤 황승빈이 올려준 공을 직접 때려넣으면서 2세트를 마무리했다.

3세트부터는 KB손해보험이 완벽하게 흐름을 탔다. 비예나가 세트 초반부터 몰아치면서 무려 11득점을 올렸고, KB손해보험 선수들도 집중력 있는 수비로 접전조차 허용하지 않았다. 결국 24-17에서 홍상혁의 서브를 OK금융그룹이 받지 못하면서 길었던 연패가 마침내 끝났다.

경기 후에는 모든 선수들이 그동안의 설움을 코트에 쏟아냈다. 결정적인 역할을 한 김홍정과 비예나부터 시작해서 정민수, 황승빈 등 대부분의 선수들이 눈물을 글썽여 의정부체육관을 찾은 팬 1066명의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KB손해보험 선수단이 6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과 홈 경기에서 12연패를 끊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B손해보험 선수단이 6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과 홈 경기에서 12연패를 끊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KB손해보험 선수단이 6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과 홈 경기에서 기뻐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B손해보험 선수단이 6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과 홈 경기에서 기뻐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한편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화성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선 홈팀 IBK기업은행이 GS칼텍스를 세트 스코어 3-1(26-24, 26-28, 25-21, 25-20)로 물리쳤다.

IBK기업은행은 2연승을 달리며 7승 7패(승점 19)로 정관장(5승 8패·승점 17)을 5위로 끌어내리면서 3위 GS 칼텍스(8승 6패·승점 22)와 승점 차는 3으로 좁혔다.

외국인 선수 아베크롬비는 홀로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인 42점을 올리며 IBK기업은행의 승리를 이끌었다. 표승주가 16득점으로 아베크롬비를 도왔고, 최정민은 블로킹으로만 무려 6득점하며 GS칼텍스의 공격을 칼같이 끊어냈다. GS칼텍스에서는 실바가 31점, 강소휘가 18점, 유서연이 16점으로 활약했으나, 결정적인 순간마다 흔들리며 경기를 내줬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