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제인, 1000만원 든 결혼반지 공개…"식 끝나면 의미 없어"

머니투데이 채태병 기자 2023.12.06 21:06
글자크기
/사진=유튜브 채널 '레이디제인의 리뷰메이트'/사진=유튜브 채널 '레이디제인의 리뷰메이트'


가수 레이디제인이 1000만원에 가까운 비용을 들인 결혼반지를 공개했다.

유튜브 채널 '레이디제인의 리뷰메이트'는 지난 5일 '패션 vs 품격? 명품 매장 10군데 다녀온 후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레이디제인과 그의 남편 임현태는 과거 결혼반지를 찾으러 다녔을 때를 회상했다. 레이디제인은 "여러 명품 매장을 방문했다"며 "화려한 것보다는 데일리룩에도 잘 어울리는 반지를 찾고자 했다"고 밝혔다.

레이디제인은 B사 매장에서 원하던 반지를 찾았다고 했다. 그는 "화이트 골드와 옐로우 골드가 들어간 반지를 원했다"며 "B사 반지를 낀 순간, 이걸 끼려고 온종일 고생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회상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레이디제인의 리뷰메이트'/사진=유튜브 채널 '레이디제인의 리뷰메이트'
레이디제인은 자신의 결혼반지 가격은 726만원이라고 밝혔다. 임현태도 자신의 B사 결혼반지를 카메라에 보여주며 "제 반지는 239만원이었다"고 밝혔다.

이들 부부는 결혼반지에 약 1000만원을 사용했지만, 결혼식이 끝나자 큰 의미를 못 찾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레이디제인은 "결혼반지 고를 땐 온갖 의미를 부여하면서 봤다"며 "근데 사실 본식이 끝나면 아무 의미 없는 물건이 되더라"고 했다.

임현태는 "맞다"며 "난 결혼 전으로 돌아간다면 서울 종로 금은방에 가서 금반지 맞출 것"이라고 공감했다. 레이디제인 역시 "결혼반지에 너무 얽매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