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퓨처엠, 美 LG·GM JV 고성능 양극재 수출량 확대

머니투데이 김도현 기자 2023.12.06 09:45
글자크기
지난달 27일 포스코퓨처엠 포항공장 직원들이 미국 얼티엄셀즈(Ultium Cells)향 하이니켈 NCMA 단결정 양극재 초도 출하를 기념하는 모습 /사진=포스코퓨처엠지난달 27일 포스코퓨처엠 포항공장 직원들이 미국 얼티엄셀즈(Ultium Cells)향 하이니켈 NCMA 단결정 양극재 초도 출하를 기념하는 모습 /사진=포스코퓨처엠


포스코퓨처엠이 전남 광양공장에 이어 경북 포항공장에서도 고성능 전기차 배터리소재인 단결정 양극재 공급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새로 양산되는 제품은 LG에너지솔루션과 제너럴모터스(GM)의 미국 배터리 합작사(JV) 얼티엄셀즈(Ultium Cells)에 공급된다.



니켈 비중 86%의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단결정 양극재는 핵심 원료를 하나의 결정 형태로 결합해 에너지밀도를 높여 주행거리를 늘리고 열안정성과 수명도 함께 향상시키는 고부가가치 제품이다. 포스코퓨처엠은 지난 3월 광양공장에서 세계 최초로 양산에 성공해 공급하고 있다. 급증하는 주문에 대응하기 위해 내년 1월로 계획했던 포항공장 양산시점을 약 2개월 앞당겨 지난달 초부터 라인 가동을 시작했다.

포스코퓨처엠은 전기차 고성능화 트렌드에 맞춰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주행거리뿐 아니라 전기차의 안전성·수명 극대화를 위해 단결정 양극재 생산라인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포항공장의 양극재 생산능력도 현재 3만톤에서 2026년 10만6000톤으로 늘어나 광양공장과 함께 글로벌 배터리소재 시장 공략의 핵심 기지로 성장하게 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