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절친' 김충재 근황 "집=월세…하남에 작업실 분양받아"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2023.12.06 08:01
글자크기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캡처/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캡처


웹툰 작가 겸 방송인 기안84의 절친 제품디자이너 김충재가 집이 월세로 바뀌었다고 밝혔다.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인생84'에는 '충재와의 동행'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외출에 나선 기안84와 김충재의 모습이 담겼다.

기안84는 김충재와 인연에 대해 "제가 20대 때 미술학원 강사 하던 시절, 여학생들 사이에서 전설적인 사람이 한 명 있었다"며 "얼굴이 반딧불 궁뎅이처럼 빛이 들어오는 사람이 한 명 있다고 해서 봤더니 정말 얼굴에서 빛이 나더라"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캡처/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캡처
두 사람은 반 고흐 전시회를 찾았다. 기안84는 김충재에게 "고흐처럼 죽어서 인정받을래, 살아있을 때 인정받을래?"라고 질문했다.



김충재는 "죽어서 잘 되면 가족이나 이런 사람들이 좀 덕을 보지 않을까"라면서도 "근데 고흐처럼은 못 살 것 같다"고 답했다.

이에 기안84는 "너 이미 집이랑 차 있지 않냐"고 물었고, 김충재는 "집은 없다. 월세다. (전세에서 월세로)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그런가 하면 그는 최근 경기도 하남에 작업실을 분양받았다며 "대출을 꼈다. 원금은 착실하게 잘 갚고 있다. 작업하면서 번 돈은 다 작업실에 들어가고 있다. 집은 못 살 것 같다"고 근황을 전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