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루 "기내식 거절하면 인성 논란 될까봐" 고백…무슨 일?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2023.12.06 06:35
글자크기
개그우먼 신기루 /사진=SBS '강심장VS' 방송화면 캡처개그우먼 신기루 /사진=SBS '강심장VS' 방송화면 캡처


코미디언 신기루가 인성 논란을 우려해 기내식을 먹은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예능 '강심장VS'에는 신기루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신기루는 일본 여행을 갔다가 24시간 동안 12끼를 먹은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라운지 뷔페, 장어덮밥, 돈가스, 불고기, 사케 등을 먹었다고 밝혔고 이를 듣던 코미디언 김두영은 기겁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SBS '강심장VS'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강심장VS' 방송화면 캡처
그러나 신기루는 개의치 않고 "사실 기내식 안 받으면 인성 논란될까 봐 기내식도 먹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기내식 서비스가 있으면 승무원이 꼭 식사해야 한다고 깨우더라"며 "정중히 거절하면 (승무원이) 왜냐고 걱정해서 (기내식을) 꼭 먹는다. '한 잔 더 드릴까요?' 계속 물어보기도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기내식을 거절하면 무슨 사연 있냐고 흉흉한 소문이 돈다"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문세윤은 "기내식 이슈 공감한다"며 "의자 테이블 열어달라고 하는 것도 걱정된다. 테이블을 열면 다 펴기 전에 배가 걸쳐진다"고 공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