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운도, 급발진 의심 사고 회상…"이게 죽는 건가 싶었다"

머니투데이 채태병 기자 2023.12.06 05:40
글자크기
/사진=JTBC 예능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사진=JTBC 예능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


가수 설운도가 급발진 의심 사고를 경험한 감정을 생생하게 전했다.

5일 JTBC 예능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한블리)에는 설운도 가족의 급발진 의심 사고가 소개됐다.



앞서 설운도 아내 이씨가 몰던 고급 외제차가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한 골목길에서 갑자기 속도를 높여 택시, 상가 건물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사진=JTBC 예능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사진=JTBC 예능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
당시 사고 차량에는 설운도를 비롯한 가족들이 탑승해 있었다. 설운도는 "집사람과 난 하늘이 도왔다고 말하지만, 실제로 안 당해본 사람은 (이 감정을) 모른다"며 "이게 죽는 건가 싶었다"고 토로했다.



이씨도 "가족과 식당에서 저녁을 먹고 주차장에서 나와 골목으로 진입했을 때였다"며 "차가 갑자기 속력을 냈고, 순간 제트기가 날아가는 것 같았다"고 아찔했던 상황을 떠올렸다.

설운도는 "사고 순간에 내가 '브레이크'라고 소리쳤다"며 "근데 아내는 '안 된다'고 외쳤다. 순간적인 체감 속도는 시속 200㎞ 이상이었다"고 했다. 이씨는 "인터넷에서 봤던 급발진 대처 요령이 전혀 생각이 안 났다"며 "그저 사람만 피하자는 생각뿐이었다"고 덧붙였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