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요소수 대란 온다?…몸값 뛰는 희소자원주

머니투데이 홍재영 기자 2023.12.06 05:30
글자크기
제2 요소수 대란 온다?…몸값 뛰는 희소자원주


중국이 통관 검사를 마친 한국향 요소 선적을 규제하고 희토류 수출 관리를 강화하는 등 자원 무기화에 나서자 관련주 주가도 널뛴다. 정부가 비축분을 확보하고 사태 해결에 나섰지만 아직 우려가 있다. 중국이 서방의 경제 제재에 맞설 카드로 자원 무기화를 선택하면서 희소 자원 관련주들에 투자자 관심이 커진다.



5일 코스피 시장에서 유니온은 전일 대비 750원(13.84%) 오른 6170원에 거래를 마쳤다. 유니온머티리얼은 7.78%, KG케미칼은 9.08%, 조비는 3.85%, 남해화학은 2.48% 각각 상승했다. 코스닥 시장에서 누보는 1.48% 올랐다. 모두 요소수, 비료 등 요소 관련 종목들로 요소 수급 우려가 부각되면서 주가가 크게 뛰었다.

요소 수급 우려가 생긴 것은 중국이 요소 선적을 규제했기 때문이다. 요소는 요소수를 만드는 산업용 요소와 비료 제조용 요소로 구분되는데, 요소 수입이 불투명해지자 품귀 현상 우려가 나오면서 관련 상품을 제조하는 기업들의 주가가 뛴 것이다. 요소 수입은 중국에 절대적으로 의존한다. 관세청에 따르면 요소 수입에서 중국산 비중은 2021년 71.2%에서 지난해 66.5%로 떨어졌다가 올해 다시 90%대로 올랐다. 2021년 중국이 자국내 요소 생산에 차질이 생겼다며 수출을 중단하자 우리나라 요소 수급도 차질을 빚었다. 이어 요소수 품귀 현상이 심화하며 이른바 '요소수 대란'을 겪기도 했다.



정부가 3개월 분의 요소 비축 물량을 확보하고 대체 수입선도 확보해 내년 3월 초까지는 수급이 가능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영향이 컸던 요소수 대란의 기억에 아직 수급 우려가 잦아들지는 않았다. 게다가 중국 내 요소 공급량도 줄어들 상황이다. 이달 중순부터 중국 남서부 지역 천연가스 원료의 요소 생산 기업들이 집중점검에 들어간다. 현지에선 약 1개월여간 요소 생산 공장이 가동 중단될 것으로 보고 있어 요소 품귀 현상이 심화할 수 있다.

이날 코스닥 시장에서는 희토류 관련주로 분류되는 동국알앤에스도 0.89% 올랐다. 중국의 한국향 요소 선적 규제 소식에 중국 '자원 무기화'의 한 축인 희토류 관련주도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미국을 중심으로 한 서방 국가들의 경제 제재에 맞서 자원 수출 규제를 강화 중이다. 지난달 중국 상무부는 희토류 수출 관리를 강화해 희토류를 '수출 보고를 실시하는 에너지 자원 제품 목록'에 포함시켰다. 최근 경색됐던 미중 관계가 일부 완화 기조지만 아직 한중 관계는 긴장이 이어진다. 따라서 국내 희소 자원 관련주들이 당분간 중국의 규제 흐름에 따라 등락을 거듭할 가능성도 커졌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