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동창회 학연', 신인상 욕심내는 김대호의 결정구

머니투데이 이덕행 기자 ize 기자 2023.12.05 17:23
글자크기
/사진=MBC/사진=MBC


MBC 아나운서 김대호는 2023년 MBC 연말 시상식의 유력한 신인상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나 혼자 산다', '구해줘 홈즈!', '도망쳐'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강렬한 인상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스스로도 욕심을 숨기지 않은 김대호는 연말 '학연'이라는 강력한 결정구를 선보인다.



MBC 새 예능 프로그램 '솔로동창회 학연'(이하 '학연')은 학창 시절 친구가 연인이 되는 '솔로 동창회'로 10여 년 만에 모인 초등학교 동창생들이 4박 5일간 함께하며 사랑을 싹틔우는 연애 리얼리티다. 연출을 맡은 오미경 PD와 5명의 학연주접단은 첫 방송을 앞두고 제작 발표회를 개최, 프로그램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연출을 맡은 오미경 PD는 "같은 학교를 졸업한 동창생들이 시간이 흘러 성인이 돼서 동창회에서 만나 사랑에 빠지는 내용을 담은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서로에 대한 기억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감정의 발화점이 낮았다고 느꼈다. 그래서 다른 프로그램과 다른 바이브를 느끼셨으면 좋겠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솔로동창회'라는 다섯 글자에 기획 의도가 다 들어가 있다. 같은 학교를 다녔던 추억을 가진 친구들이 다시 만나면 설레는 감정이 있을 것 같았다. 제가 직접 동창회를 하면서 느꼈던 감정이기도 했다. 친구를 보러 가지만 약간의 기대감을 가지고 가지 않나. 그런 로망을 실현시키고 싶었다. 시청자분들도 많이 공감하실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진=MBC/사진=MBC
친구에서 연인으로의 발전을 밀착 응원할 MC로는 가수 이석훈, 작가 겸 방송인 유병재, 아나운서 김대호, 개그우먼 이은지, 가수 권은비가 함께한다. 그중 MBC 아나운서 김대호의 출연이 눈길을 잡는다.


김대호는 "개인적으로 여러 프로그램을 했는데 '연애 프로그램과 맞을까'라는 생각을 했다. 연애를 한 기억도 나지 않을 정도로 연애한 지가 오래돼서 이입할 수 있을까도 걱정도 됐다. 또 요즘 연애 프로그램이 주는 피로도가 쌓여있다고 생각한다. 과연 신선함과 풋풋함을 줄 수 있을까도 걱정됐다. 그런데 기우였다. 학창 시절로 돌아간 듯한 느낌이다. 내가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라는 의문이 있었는데 연애세포를 깨우는 계기가 됐다"라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제목에서도 알 수 있고 김대호를 비롯한 5명의 MC들도 강조한 '학연'의 차이점은 같은 학교를 나온 동창생들이 출연한다는 점이다. 오미경 PD는 "같은 학교를 졸업한 솔로, 미혼이면서 방송 출연에 거부감이 없는 사람을 섭외해야 하다 보니 까다로웠다. 시작할 때부터 이게 돼야 프로그램이 의미 있다고 생각했다. 최종적으로 8분을 모셨는데 '한 학교에서 8명은 모을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 전수조사하다시피 수소문하고 DM을 보냈다. 어떻게 보면 무식한 방법으로 섭외했다. 다행히도 재미있어하시는 분들이 많아 포기하지 않았던 것 같다"라고 어려웠던 섭외 과정을 설명했다.

/사진=MBC/사진=MBC
연애를 오랬동안 쉬었다는 김대호는 "연애하고 싶어서 미치겠다. 제가 프로그램을 하면서 무슨 이야기를 했는지 모를 때가 많다. 요즘에 많은 프로그램에 나가는데 제작진분들께 '편집하다 보니 요즘에는 연애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한다'고 하더라. 언제부터인가 생각해 봤는데 '학연'을 시작하고 나서부터였던 것 같다. 심장이 뛰다 못해 부정맥이 생겼다"고 '학연'을 통해 달라진 점을 설명했다.

이처럼 프로그램에 대한 다양한 애정을 드러낸 김대호는 최근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신인상 유력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이날 제작 발표회에서도 신인상에 대한 질문이 자연스레 등장했다. 김대호는 "신인상 정말 받고 싶다. 못 받으면 서운할 것 같다"며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이어 "수상 여부는 '학연'이 잘 되느냐 안 되느냐에 따라 결정될 것 같다. 다들 이야기를 들어보면 연말에 결정구를 이야기하더라. 저는 결정구를 '학연'으로 정했기 때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학연'은 5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