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두 쇼크' 털었다… 연말 IPO시장으로 자금 몰린다

머니투데이 이사민 기자 2023.12.05 16:41
글자크기
'파두 쇼크' 털었다… 연말 IPO시장으로 자금 몰린다


하반기 IPO(기업공개) 시장이 '파두 (20,750원 ▲2,490 +13.64%) 쇼크'를 털어내고 막판 힘주기에 나섰다. 상장 이후 주가가 승승장구하는 에코프로머티리얼즈 비상장 효과로 뒤이어 IPO에 나서는 기업들이 수요예측·일반 청약에서 호조세를 보인다.



'파두 쇼크' 이제 끝?…연말 IPO 시장 훈풍 분다
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날 코스닥에 상장한 와이바이오로직스 (9,110원 ▲60 +0.66%)는 공모가(9000원) 대비 3800원(42.22%) 오른 1만2800원에 마감했다. 와이바이오로직스는 장 마감 직전 상승 폭을 줄여나갔지만, 장 초반 164% 급등한 2만3800원까지 찍기도 했다.

같은 날 상장한 교보15호스팩 (2,215원 ▲15 +0.68%)은 공모가(2000원)보다 25원(1.25%) 내린 1975원에 마감했다. 장 초만 하더라도 159.5% 오른 5190원까지 폭등했으나 하락 반전했다.



상장 후 주가 흐름뿐만 아니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과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에서도 대부분 종목이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전날 청약을 마친 엘에스머트리얼즈 비상장는 증거금 약 12조7000억원을 모으며 흥행에 성공했다. 이는 두산로보틱스 (71,100원 ▲600 +0.85%)(33조1000억원), 필에너지 (25,500원 ▲300 +1.19%)(15조8000억원)에 이은 올해 상위 3위 규모다.

엘에스머트리얼즈는 앞서 진행한 수요예측에서도 성공해 공모가를 밴드(4400~5500원)를 상회하는 6000원에 확정 지었다. 엘에스머트리얼즈 뿐만 아니라 최근 수요예측을 진행한 업체들은 모두 공모가를 상단 이상에서 확보했다. 블루엠텍 비상장은 희망 밴드(1만5000원~1만9000원)의 상단에, 케이엔에스 비상장는 밴드(1만9000원~2만2000원) 상단을 초과하는 2만3000원에 확정했다.

'에코프로머티' 효과 언제까지?…"변동성 노린 자금에 과열 구간"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지난달 파두의 '깜깜이 실적' 논란이 시장에 찬물을 끼얹었지만, 연말 IPO 시장은 예상외 호조를 올리고 있다. 여기엔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IPO 효과가 큰 것으로 보인다.


에코프로머티리얼즈가 상장 이후 공모가(3만6200원) 대비 260% 넘게 오르는 기염을 토하면서 최근 IPO 시장에 덩달아 훈풍이 불고 있다. 이날 장 마감 기준 에코프로머티는 전일 대비 4% 넘게 하락했지만 시가총액은 여전히 9조원을 넘긴 상태다.

연이은 흥행에 투자자의 시선은 다음 예비주자로 쏠리고 있다. 연말 남은 일정으로는 디에스단석 비상장이 이날부터 11일까지 5일간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을 진행한다. 디에스단석은 14~15일 양일간 일반투자자 청약을 거친 뒤 22일 코스피 상장을 계획하고 있다.

블루엠텍은 지난 4일부터 시작한 청약을 이튿날까지 진행한 뒤 13일 코스닥에 상장할 계획이다. 케이엔에스 비상장(6일), 엘에스머트리얼즈 비상장(12일)도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있다.

최일구 문채이스자산운용 대표는 "공모주가 상대적으로 변동성이 크다 보니 현재 시장 자금이 공모주시장으로 많이 몰려온 상태"라며 "공모주들이 전반적으로 고평가된 상태지만 투자자들도 이를 알면서도 자금을 넣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연말 상장 예정 종목 수는 제한된 반면 이를 노리는 투자자 수요가 크니 가격이 비싸지는 것"이라며 "연말·연초 효과에 더해 수급 효과까지 더해져 다소 과열 구간에 진입한 상태지만 당분간 흥행은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