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티나 "폐암 4기 母, 코로나19 탓에 임종 못 지켜" 후회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2023.12.05 14:51
글자크기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크리스티나가 모친의 임종을 지키지 못한 것에 대한 후회를 전한다.

5일 오후 방송되는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크리스티나와 크리스 존슨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크리스티나는 "한국살이 17년 차, 친정이 그리워요"라는 고민을 공개한다. 그는 1년에 한 번씩 이탈리아에 있는 친정을 방문했지만, 코로나19 시기에는 오랫동안 가지 못했다고.

"부모님이 많이 그리우시겠어요"라는 오은영 박사의 질문에 크리스티나는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를 조심스럽게 꺼낸다. 갑작스레 폐암 4기 판정받았다는 어머니의 소식에 하던 일도 그만두고 이탈리아에서 어머니와 시간을 보냈지만, 잠깐 한국에 들어온 사이 코로나19로 인한 락다운으로 다시 돌아갈 수 없었다고.



크리스티나는 "그동안 어머니의 상태는 더욱 악화돼 호스피스 병동으로 옮겨진 지 3개월 만에 세상을 떠났다"며 "어머니의 임종 후 '더 자주 갈 걸, 어머니와 여행이라도 갈걸' 하는 후회가 남는다"고 밝힌다.

이를 듣던 크리스도 투병 끝에 돌아가신 어머니의 임종을 지키지 못했던 사연을 털어놓는다. 그는 어머니 임종 당시, 한국에서 방송 중이었기에 어머니와의 마지막 인사를 영상통화로 대신했다고 고백한다.

이에 MC 정형돈은 "어머니가 위독한 상황인데 왜 미국에 가지 않았는지" 묻고, 크리스는 어머니가 위독한 상태인 걸 가족에게 숨겼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어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한 달 전, 가족들에게 시한부 사실을 알리지 않고 한국에 오셔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첫째 손녀의 유치원 등원을 시켜준 추억을 회상하며 울먹인다.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듣던 오은영 박사는 "태어날 때부터 오랜 시간 봐왔던 사람, 나를 보호해 줬던 사람이 부모이기 때문에 언제나 옆에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마음의 준비 없이 부모를 떠나보내면 이별의 당혹감으로 인해 '트라우마성 사별'이 올 수 있다고 설명한다.

MC 정형돈도 작년에 돌아가신 어머니의 이야기를 언급, 어머니가 없는 집에 가기 두려웠다고 밝히며 크리스티나와 크리스의 일화에 공감한다. 크리스티나도 "이탈리아 집에 있으면 엄마가 옆에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고, 날 부르는 엄마의 목소리도 들리는 듯하다"고 털어놓으며 어머니의 옷을 하나도 버리지 않았다고 어머니를 여전히 그리워하는 마음을 드러낸다.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화요일 오후 8시 10분 방송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