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웨이브, 진짜 합친다…상호 합병 MOU 체결

머니투데이 배한님 기자 2023.12.05 12:58
글자크기

상세 실사 후 본계약 체결 예정

티빙-웨이브, 진짜 합친다…상호 합병 MOU 체결


티빙-웨이브, 진짜 합친다…상호 합병 MOU 체결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티빙'과 '웨이브'가 본격적으로 합병 작업에 나선다. 긴 시간 논의에 그쳤던 양사 합병에 진전이 생긴 것이다.



5일 업계에 따르면 CJ ENM (81,400원 ▼800 -0.97%)SK스퀘어 (72,900원 ▲3,600 +5.19%)는 티빙과 콘텐츠웨이브 합병을 위한 MOU(양해각서)를 맺었다. CJ ENM은 티빙 지분 48.85%를 보유한 최대주주고, SK스퀘어는 웨이브를 운영하는 콘텐츠웨이브의 지분 40.5%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CJ ENM 관계자는 "두 대표가 만나 사인한 게 아니라 서로 서류를 보내는 형식을 취해 정확한 MOU 체결 날짜를 공개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합병 비율이나 방식, 시기 등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업계는 합병법인의 최대주주는 CJ ENM이, SK스퀘어는 2대주주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는 실사 기간 등을 고려했을 때 내년 초 중으로 합병 본계약이 체결될 것으로 보고 있다.

티빙과 웨이브가 합병하면 중복 구독자를 제외하고 약 800만명 규모의 최대 한국 OTT 플랫폼 기업이 된다. 국내 시장에서 1위를 지키고 있는 글로벌 서비스 넷플릭스를 바짝 따라잡게 된다.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지난 8월 말 기준 국내에서 가장 많은 MAU(월간 활성 이용자)를 보유한 OTT는 넷플릭스(약 1223만명)이며, 2위는 올해 초부터 빠르게 구독자를 늘리며 성장한 쿠팡플레이(약 563만명)이다. 티빙은 3위(약 540만명), 웨이브는 4위(439만명)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