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물가 안정 흐름 이어질 것…경기 회복 가시화"

머니투데이 세종=유선일 기자 2023.12.05 09:03
글자크기
(세종=뉴스1) 김기남 기자 =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2023.1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세종=뉴스1) 김기남 기자 =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2023.12.4/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향후 추가적인 외부 충격이 없는 한 추세적인 물가 안정 흐름이 계속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장관회의 겸 물가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추세적인 물가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가 하락세를 지속하면서 11월 3.0%까지 낮아졌다"며 이렇게 밝혔다.

추 부총리는 "조금 전 발표된 1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0월보다 큰 폭 하락한 3.3%를 기록했다"며 "10월부터 국제유가가 진정되면서 휘발유 가격이 지난 8월초 수준까지 하락하고 주요 농산물 가격도 수급 여건이 개선되면서 전월보다 큰 폭으로 하락한 모습"이라고 했다.



추 부총리는 "국제유가 변동성, 기상 여건 등 불확실성은 여전하다"며 "특별물가안정체계를 계속 운영해 나가면서 물가·민생 안정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어 "바나나, 닭고기, 대파 등은 11월에 시행한 할당관세 물량이 신속히 반입되도록 유도할 것"이라며 "12월 초중순 종료 예정이었던 농축수산물 할인지원과 수산물 온누리상품권 환급 행사를 예비비를 활용해 연말까지 연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최진석 = 한국은행은 30일 발표한 '11월 수정 경제전망'에서 내년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2.1%로 제시했다. 지난 8월 발표한 내년 전망치 2.2%보다 0.1%포인트 낮은 수치다. 다만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1.4%로 유지했다.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기존 2.4%에서 2.6%로 올려잡았다. 올해 물가 예상치도 종전 3.5%에서 3.6%로 소폭 높였다. 사진은 이날 서울 한 대형마트의 모습. 2023.11.30.[서울=뉴시스] 최진석 = 한국은행은 30일 발표한 '11월 수정 경제전망'에서 내년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2.1%로 제시했다. 지난 8월 발표한 내년 전망치 2.2%보다 0.1%포인트 낮은 수치다. 다만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1.4%로 유지했다.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기존 2.4%에서 2.6%로 올려잡았다. 올해 물가 예상치도 종전 3.5%에서 3.6%로 소폭 높였다. 사진은 이날 서울 한 대형마트의 모습. 2023.11.30.
추 부총리는 최근 경기 동향과 관련해선 "월별 변동성은 있지만 수출·제조업 중심의 경기 회복 흐름이 점차 가시화되고 있다"고 했다.


추 부총리는 "수출이 품목·지역별로 고른 개선 흐름을 보이고 있어 앞으로도 회복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한다"면서도 "대내외 여건이 결코 녹록지 않은 만큼 수출을 중심으로 경기 회복세를 공고히 하는 한편 회복의 온기가 경제 전 부문에 퍼져나갈 수 있도록 정책 노력을 한층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안건으로 논의한 '동절기 에너지 효율화 지원 및 절약캠페인 확대 방안' 관련해선 "하절기에만 시행하던 소상공인·뿌리기업 대상 전기요금 분할납부를 동절기에도 확대·시행한다"며 "에너지 고효율 기기 교체 지원을 2배 이상으로 늘리고 가스요금 캐시백을 작년보다 3배 수준으로 확대하는 등 난방비 절감 혜택도 강화하겠다"고 했다.

'신도시 등 광역교통망 신속 구축 방안' 안건에 대해선 "신도시 등 개발사업을 위한 지구 지정 후 1년 이내에 교통 대책을 수립하도록 의무화해 핵심 교통망 구축 시기를 약 1년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광역교통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친 주요 도로 사업은 개별법상 관련 인허가를 받은 것으로 의제하고 교통 대책에서 확정된 철도사업은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전이라도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할 수 있도록 한다"며 "일정 요건을 충족한 광역교통사업은 재정사업 신속 예타, 공공기관 예타 면제를 적용하는 등 행정절차를 대폭 간소화하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