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연구자 모이도록 …대전 과학벨트에 "교통망 확충, 학교 설립"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2023.12.04 12:00
글자크기

과기정통부, 과학벨트 정주환경 고도화 계획 추진

과학벨트 거점지구 개발 현황./사진제공=과기정통부과학벨트 거점지구 개발 현황./사진제공=과기정통부


대전·세종 지역의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육성을 위해 BRT와 광역도로망을 확충하고, 어린이집과 학교를 신설하는 등 정주여건 개선 작업이 본격화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대전 유성구 과학벨트 거점지구를 글로벌 과학·산업 생태계로 조성하기 위한 실행계획으로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과학벨트) 조성 실행계획(2023~2030년)을 수립해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과학벨트란 세계적인 수준의 기초연구 환경을 구축하고, 기초연구와 비즈니스가 융합해 종합·체계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정했다. 대전 신동·둔곡·도룡의 기초연구 거점지구와 세종·천안·청주의 사업화 수행 기능지구로 구성된다.



앞선 과학벨트 1차 기본계획은 인프라 구축 등 기반조성에 중점을 뒀으며, 2차 계획은 교통·교육·주거 측면에서 국제적 정주여건을 갖춘 연구거점으로 육성하는 데 초점을 두고 관련 지방자치단체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마련했다.

우선 교통 여건 측면에선 세종 및 대전 도심과 연결되는 대중교통을 확대하고 광역연결도로를 개설한다. 이를 위해 '오송-대전'을 연결하는 BRT 노선(B1)에 과학벨트 정류소 설치를 내후년까지 완료하고, '부강역(경부선)-과학벨트-북대전IC'를 연결하는 광역연결도로 개설을 위한 설계용역을 2025년 상반기까지 마무리한다.

또 과학벨트 거점지구 내 교육시설 확충에 나선다. 현재 운영 중인 국공립 어린이집 3개소에 더해 입주기업 종사자를 위한 직장공동어린이집을 오는 2027년 개원을 목표로 추가 설치한다. 또 유·초·중등 통합학교는 내년 2학기 개교를 목표로 공사 중이다.


아울러 내년 말까지 과학벨트 외곽의 저수지를 리모델링하고 기존 수변 산책길과 연계해 생태휴식 공간으로 조성하고, 문화복지 콤플렉스와 119 안전센터 등 공공 시설물 건립계획을 내년까지 마련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가칭 '과학벨트지원센터'를 2025년 설립해 거점지구 맞춤형 지원 사업을 발굴하는 등 사업화 지원정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김현수 과학벨트 추진단장은 "과학벨트가 기초연구와 비즈니스가 융합된 국가성장거점으로서 과학-사업화의 가시적인 성과로까지 이어지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실행계획에 제시된 과제들이 계획대로 추진되도록 관계기관들과의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