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자책골 넣고도 MOM→1골1도움 '으뜸 활약'... 토트넘, 거함 맨시티와 난타전 3-3 무승부 '3연패 탈출+5위 유지'

스타뉴스 박재호 기자 2023.12.04 09:06
글자크기
손흥민. /AFPBBNews=뉴스1손흥민. /AFPBBNews=뉴스1


엘링 홀란드. /AFPBBNews=뉴스1엘링 홀란드. /AFPBBNews=뉴스1
손흥민. /AFPBBNews=뉴스1손흥민. /AFPBBNews=뉴스1
손흥민(31)이 자책골을 넣고도 경기 최우수 선수(MOM)로 뽑혔다.

토트넘은 4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 '2023~2024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에서 손흥민의 1골1도움 활약을 앞세워 3-3으로 비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3연패에서 탈출했다. 강호 맨시티의 적지에서 귀중한 승점 1을 획득하며 승점 27(8승3무3패)로 5위에 자리했다. 리그 3경기 연속 무승부를 기록한 맨시티는 승점 30(9승3무2패)으로 리버풀에 2위 자리를 내주며 3위로 내려왔다.

이날 손흥민은 자책골을 넣는 불운 속에서도 1골1도움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크리스탈 팰리스전 이후 4경기 만에 골이다. 이로써 손흥민은 리그 9호골로 득점 부문 단독 3위가 됐다.



경기 전 몸을 푸는 손흥민. /AFPBBNews=뉴스1경기 전 몸을 푸는 손흥민. /AFPBBNews=뉴스1
'1골 1도움' 손흥민, 자책골에도 현지 호평 "선제골 환상적+중원에서 멋진 패스"
축구 통계 매체 '풋몹'에 따르면 이날 손흥민은 슈팅 1회, 패스 성공률 84%(16/19), 키패스 2회, 볼 터치 29회를 기록했다. 단 한 번 찾아온 슈팅 기회를 득점으로 연결하는 놀라운 골 결정력을 보여줬다. 또 양 팀 선발 선수 중 볼 터치가 가장 적었음에도 공격포인트를 2개나 만들었다. 풋몹은 손흥민에게 평점 7.5를 부여했다. 토트넘 선수 중 클루셉스키(7.6) 다음으로 높았다. 또 다른 통계 매체 '소파스코어'는 손흥민에게 팀 내 가장 높은 8점을 줬다.

경기 후 손흥민은 팬들이 뽑은 경기 최우수 선수(MOM)로 선정됐다. EPL 사무국이 4만1914명을 상대로 진행한 투표에서 손흥민은 40.8% 지지를 받아 홀란드(33%), 쿨루셉스키(11.3%)를 제쳤다.

영국 현지 호평도 이어졌다. 영국 '풋볼 런던'은 손흥민에게 평점 8을 주며 "불운하게도 자책골을 넣었지만 그 전에 환상적인 선제골을 넣었다. 또 중원에서 멋진 패스를 선보였다. 후반전에는 로 셀소의 골을 도왔다"고 전했다.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는 "손흥민은 득점 상황에서 열정과 테크닉을 보여줬다. 맨시티를 상대로 좋은 기록을 이어나갔다"고 호평하며 평점 8을 부여했다. 클루셉스키가 평점 9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손흥민. /AFPBBNews=뉴스1손흥민. /AFPBBNews=뉴스1
데얀 클루셉스키(왼쪽)와 히샬리송. /AFPBBNews=뉴스1데얀 클루셉스키(왼쪽)와 히샬리송. /AFPBBNews=뉴스1
토트넘-맨시티 경기 장면. /AFPBBNews=뉴스1토트넘-맨시티 경기 장면. /AFPBBNews=뉴스1
손흥민, 'SON 톱' 선발 출격... '득점 기계' 홀란드와 '원톱' 맞대결
토트넘이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원톱 손흥민을 필두로 2선에 브레넌 존슨, 데얀 쿨루셉스키, 브라인 힐이 위치했다. 지오바니 로셀소와 이브 비수마가 중원을 구성했다. 포백은 데스티니 우도기, 벤 데이비스, 에메르송 로얄, 페드로 포로가 구축했다. 골키퍼 장갑은 굴리엘모 비카리오가 꼈다.

맨시티는 3-2-4-1을 내세웠다. 엘링 홀란드가 최전방에 서고 필 포든, 훌리안 알바레스, 베르나르두 실바, 제레미 도쿠가 공격 2선이 위치했다. 로드리와 마누엘 아칸지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스리백은 요슈코 그바르디올, 후벵 디아스, 카일 워커가 형성했다. 골문은 에데르송이 지켰다.

손흥민. /AFPBBNews=뉴스1손흥민. /AFPBBNews=뉴스1
토트넘-맨시티 경기 장면. /AFPBBNews=뉴스1토트넘-맨시티 경기 장면. /AFPBBNews=뉴스1
손흥민, 전반 6분 만에 선제골→ 자책골 불운→ 로 셀소 동점골 AS
손흥민이 전반 6분 만에 선제골을 터트렸다. 토트넘의 역습 상황에서 쿨루셉스키가 전방으로 쇄도하는 손흥민을 향해 로빙 패스를 찔렀다. 손흥민은 상대 진영 중앙부근에서 페널티박스 안까지 드리블 돌파해 오른발 슈팅을 때려 골망을 흔들었다. 도쿠가 따라붙었지만 손흥민의 힘과 스피드를 당해낼 수 없었다. 손흥민은 팬들을 향해 '무릎 슬라이딩'을 펼쳤다.

하지만 손흥민에게 곧 불운이 찾아왔다. 골을 넣고 불과 3분 뒤 자책골을 기록했다. 맨시티가 오른쪽 측면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알바레스가 문전으로 올려준 볼이 수비하던 손흥민의 오른발을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손흥민은 아쉬운 내색을 하지 않고 담담한 표정으로 자신의 위치로 올라갔다.

맨시티는 더욱 거세게 몰아붙였다. 그리고 완벽한 패스 플레이로 역전골을 뽑아냈다. 전반 32분 박스 외곽에서 볼을 잡은 도쿠가 문전으로 파고드는 알바레스를 향해 전진 패스를 찔렀다. 알바레즈가 수비수 시선을 모아놓은 뒤 중앙의 포든에게 다시 패스했다. 포든이 침착하게 컨트롤 후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왼쪽). /AFPBBNews=뉴스1손흥민(왼쪽). /AFPBBNews=뉴스1
주심에 항의하는 토트넘 선수들. /AFPBBNews=뉴스1주심에 항의하는 토트넘 선수들. /AFPBBNews=뉴스1
토트넘-맨시티 경기 장면. /AFPBBNews=뉴스1토트넘-맨시티 경기 장면. /AFPBBNews=뉴스1
손흥민이 '득점 도우미'로 나섰다. 1-2로 뒤진 후반 24분 손흥민이 후방에서 올라온 볼을 원터치로 로 셀소에게 내줬다. 로 셀소가 박스 바깥에서 디아스를 제치고 왼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이 수비를 달고 뛰어준 덕에 공간이 발생했고 로 셀소가 그 자리에서 슈팅 기회를 가져갈 수 있었다.

토트넘의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후반 35분 비수마가 맨시티의 압박에 볼을 빼앗겼다. 이후 홀란드가 박스 왼편으로 돌파해 땅볼 크로스를 올렸고 쇄도하는 잭 그릴리시가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밀어 넣었다.

토트넘은 포기하지 않았다. 후반 45분 동점골을 만들었다. 존슨이 왼쪽 측면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클루셉스키가 뛰어올라 헤더로 연결했다. 볼은 골대 상단을 맞은 뒤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는 난타전 끝에 3-3 무승부로 끝이 났다.

손흥민. /AFPBBNews=뉴스1손흥민. /AFPBBNews=뉴스1
펩 과르디올라 감독. /AFPBBNews=뉴스1펩 과르디올라 감독. /AFPBBNews=뉴스1
토트넘-맨시티 경기 장면. /AFPBBNews=뉴스1토트넘-맨시티 경기 장면. /AFPBBNews=뉴스1
손흥민 "맨시티 거대하지만, 토트넘 너무 자랑스럽다"
영국 BBC에 따르면 손흥민은 "믿음을 계속 이어가는 건 당연하다. 그것이 우리가 축구를 사랑하는 이유다. 또 내가 동료들에게 계속 이야기한 부분이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분명 맨시티는 거대하고 엄청난 팀이다. 세계 최고 중 하나다. 하지만 (무승부를 만들었고) 이것이 우리가 축구를 사랑하는 이유 중 하나다"라며 "가끔 이런 일이 일어난다. 우리는 90분까지 계속 믿음을 나타냈다. 토트넘이 정말 너무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이 승점 1이 올 시즌 우리에게 많은 것을 가져다줄 것이라고 믿는다. 팀과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심어 줬다"고 힘줘 말했다.

손흥민. /AFPBBNews=뉴스1손흥민. /AFPBBNews=뉴스1
슈팅하는 지오바니 로 셀소(오른쪽). /AFPBBNews=뉴스1슈팅하는 지오바니 로 셀소(오른쪽). /AFPBBNews=뉴스1
토트넘-맨시티 경기 장면. /AFPBBNews=뉴스1토트넘-맨시티 경기 장면. /AFPBBNews=뉴스1
포스테코글루 감독 "전반전 잘 버텼고 후반전에 맨시티 괴롭혔다"
이날 영국 '풋볼런던'에 따르면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무승부에) 기쁘다. 특히 선수들의 노력이 보상을 받아 더 기쁘다. 가끔 그렇지 못할 때가 있기 때문이다"라고 극적인 무승부 소감을 전했다.

이어 "솔직히 전반전은 맨시티가 경기를 완전히 끝낼 기회가 있을 정도로 밀렸다. 우리는 우리의 플레이에 자신감이 없었다. 볼 소유도 자주 잃었다. 하지만 우리는 잘 견뎠다"며 "맨시티는 직전 아스톤 빌라전의 우리의 모습과 비슷했다. 많은 기회를 놓쳤다"고 말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우리는 후반전에 침착했다. 많은 선수가 노력했다. 이렇게 크고 훌륭한 팀에게 무너질 수 있었지만 잘 견뎠고 후반 들어 우리가 괴롭힐 수 있었다"며 "맨시티는 경기를 완벽하게 지배하지 못했고 우리는 무승부라는 성과를 올렸다"고 강조했다.

그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힐을 빼고 호이비에르를 투입해 변화를 꾀했다. 하프타임 교체가 성공적이었냐는 질문에 그는 "도움이 됐다. 호이비에르의 후반전은 훌륭했다. 그의 경험이 우리에게 큰 믿음을 줬다. 전반전처럼 망설이지 않고 패스 문제도 나아졌다"고 설명했다.

손흥민, EPL 대기록 수립... 디펜딩 챔피언 4개팀 원정서 모두 골 맛!
축구 통계 매체 '스쿼카'는 이날 손흥민의 EPL 역사상 최초 기록을 조명했다. 손흥민이 EPL 우승 이력이 있는 4개 팀의 원정에서 골을 넣은 최초의 선수가 된 것이다. 그는 맨시티를 비롯해 리버풀, 첼시, 레스터시티 원정에서 골을 넣은 바 있다.

특히 손흥민은 맨시티 킬러로 잘 알려져 있다. 맨시티전 18경기에 출전해 8골 4도움을 터트렸다.

손흥민의 이색적 기록은 또 있었다. '옵타'에 따르면 손흥민 1경기에서 골, 도움, 자책골을 기록한 EPL 5번째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2008년 케빈 데이비스, 2012년 웨인 루니와 가레스 베일, 2022년 제이콥 램지에 이어 손흥민이 5번째다.

토트넘-맨시티 경기 장면. /AFPBBNews=뉴스1토트넘-맨시티 경기 장면. /AFPBBNews=뉴스1
토트넘-맨시티 경기 장면. /AFPBBNews=뉴스1토트넘-맨시티 경기 장면. /AFPBBNews=뉴스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