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피한 경기력이었다" 패장 차상현 감독, 3227명 홈 관중 앞 참패에 고개 숙였다 [장충 현장]

스타뉴스 장충=김동윤 기자 2023.12.03 22:02
글자크기
GS칼텍스 선수단이 3일 현대건설전 패배 후 정렬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GS칼텍스 선수단이 3일 현대건설전 패배 후 정렬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창피할 정도의 경기였다."

차상현(49) GS칼텍스 감독이 선수단을 향해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2023년 마지막 홈 경기를 찾은 3227명의 팬들 앞에서 나온 졸전이었기에 더욱 차가웠다.



GS칼텍스는 3일 서울특별시 중구에 위치한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정규리그 3라운드 첫 경기에서 현대건설에 세트스코어 0-3(23-25, 17-25, 19-25)으로 셧아웃 패했다.

이날은 GS칼텍스의 2023~2024시즌 마지막 홈 경기였다. 거기에 승점 4점 차의 2, 3위간 빅매치인 만큼 구단은 크리스마스 기념 스페셜 유니폼을 일찌감치 선보이는 등 팬들을 위해 많은 공을 들였다. 지난 2일 오후 2시부터 4일 오후 6시까지 구단 공식 온라인몰을 사전 주문 형식으로 판매되는 이번 유니폼은 12월 치러지는 경기 중 12월 21일 정관장과 경기를 제외한 6경기에서 선수들이 직접 착용하고 코트에 나설 예정이다.



예고대로 초록색 유니폼을 입고 나온 GS칼텍스 선수단은 2, 3위간 맞대결이라 보기 어려운 졸전을 펼쳤다. 블로킹 득점은 11대22로 더블 스코어로 밀렸고, 공격 효율도 27.88% 대 39.81%로 차이가 컸다. 리시브 효율은 GS칼텍스 36.62%, 현대건설 35.85%로 엇비슷했으나, 받는 데 급급하면서 공격이 원활하게 이어지지 못했다.

그 결과 5연승을 허용하면서 8승 5패(승점 22)로 2위 현대건설(9승 4패·승점 29)과 격차가 더욱 벌어졌다. 현대건설에서는 모마 바소코(등록명 모마)가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인 23점을 올렸고 양효진은 블로킹 3점 포함 17점으로 모마를 도왔다. GS칼텍스에서는 주포 지젤 실바-강소휘가 각각 16점, 12점에 그쳤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 /사진=한국배구연맹차상현 GS칼텍스 감독. /사진=한국배구연맹
경기 후 차상현 감독은 "창피할 정도로 경기 내용이 좋지 않았다. 이 부분과 관련해 선수들과 정리해 봐야 할 것 같다"고 총평했다.


GS칼텍스는 지난달 22일 한국도로공사전 풀세트 승리 후 12일 동안 4경기를 치르는 강행군을 펼쳤다. 하지만 일정을 핑계 삼기에는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는 것이 사령탑의 판단이다.

차 감독은 "일주일에 두 경기씩 치러 피곤해서 그렇다기엔 실망스러운 경기였다. 많은 팬분들이 오셨는데 나도 선수들도 반성해야 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상대 리시브를 흔들 필요가 있다고 했는데 우리가 오히려 리시브로 타격을 입었다. 충분히 받을 수 있는 서브도 제대로 못 잡으면서 1세트부터 타격이 있었다. 그 탓에 세터인 김지원도 흘리고 공격에서 장점을 살리지 못 했다. 우리가 계획한 것과 정반대로 됐다"고 쓴소리를 이어갔다.

하지만 기량 차이도 있었다. 양효진-이다현 두 미들블로커의 높이에 이어 수비에서 구멍으로 여겨지던 아웃사이드히터 정지윤마저 리시브 효율 42.11%의 인생경기를 하면서 시종일관 리드를 가져오지 못했다.

차 감독은 "현대건설의 높이가 정말 높다. 높이에서 밀리기 시작하면 압박감이 정말 크다"며 "흐름이 우리 쪽으로 넘어오려다가도 블로킹에 막혔다. 그러면 정말 쉽지 않은데 경기 끝까지 같은 상황이 반복됐다"고 분석했다. 이어 "선수들에게 계속 안 되는 점을 짚어줬지만, 한없이 안 풀릴 때도 있다. 오늘이 그런 날이었다"고 선수들을 감쌌다.

차상현 GS 칼텍스 감독(맨 왼쪽)이 3일 현대건설전에서 선수단에게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차상현 GS 칼텍스 감독(맨 왼쪽)이 3일 현대건설전에서 선수단에게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