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생명과학, 항암 치료제 플랫폼 기술 유럽 특허 등록

머니투데이 정기종 기자 2023.12.01 09:09
글자크기

암세포에서만 선택적 증식 및 파괴…야생형 백시니아 바이러스의 한계 극복
해당 플랫폼 적용한 'KLS-3021', 임상 진입 위한 독성시험 진행 중

코오롱생명과학 사옥 전경. /사진=코오롱생명과학코오롱생명과학 사옥 전경. /사진=코오롱생명과학


코오롱생명과학 (22,050원 ▼100 -0.45%)은 항암 치료제 플랫폼 기술인 '재조합 백시니아 바이러스 및 이의 용도'에 대한 특허가 최근 유럽에서 등록 허가됐다고 1일 밝혔다.

야생형 백시니아 바이러스는 종양 살상이 가능하지만 정상 세포도 함께 살상하는 한계를 지니고 있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 일부 유전자들의 발현을 조절, 종양 선택 살상 재조합 백시니아 바이러스 플랫폼을 개발했다.



바이러스 복제를 막는 단백질 키나아제 R(PKR)의 작용을 억제하는 K3L, 핵산 구성 물질인 뉴클레오티드의 생합성과 세포 분열을 돕는 티미딘 키나아제(TK), 세포 성장을 촉진하는 백시니아 성장 인자(VGF) 등 백시니아 바이러스 유전자 3종은 인체(숙주)의 정상 세포 안에 들어간 바이러스가 원활히 복제되도록 돕는다. 이 유전자 3종의 발현을 억제한 재조합 바이러스는 정상 세포에서는 증식하지 않고 암세포에서만 선택적으로 증식하고 암세포를 파괴한다.

이번 특허 등록으로 코오롱생명과학은 K3L, TK, VGF 유전자의 발현을 저해하는 재조합 백시니아 바이러스 플랫폼 물질에 대한 권리와 이의 암 예방 및 치료 용도에 대한 권리를 유럽에서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또 유럽 내 제약 시장 규모 Top5인 영국, 스페인, 이탈리아, 프랑스, 독일을 포함해, 네덜란드, 스웨덴 등 7개국에 특허를 등록할 계획이다. 이번 특허와 관련된 연구 결과들은 지난 2020년 8월 국제 학술지 'Human Gene Therapy'에 논문으로도 발표된 바 있다.



김선진 코오롱생명과학 대표이사는 "재조합 백시니아 바이러스는 플랫폼으로서 향후 다양한 프로젝트의 기반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재조합 백시니아 바이러스 플랫폼에 다양한 유전자를 재조합해 현재 개발 중인 항암 유전자 치료제 KLS-3021뿐만 아니라 다양한 항암 치료제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코오롱생명과학이 개발 중인 항암 유전자 치료제 KLS-3021은 이번 특허 등록된 암세포 특이성 및 살상력이 우수한 백시니아 바이러스 플랫폼에 치료 유전자를 삽입해 치료 효과를 극대화한 종양살상 바이러스의 일종이다. 코오롱생명과학은 현재 KLS-3021의 동물 실험을 통해 최적의 적응증을 확인하는 한편 임상시험 진입을 위한 독성시험을 진행 중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