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쌍둥이 딸에 분통 "유기농 먹여놨는데…매일 마라탕 배달"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2023.11.30 22:57
글자크기
배우 이영애 /사진=유튜브 채널 '문명특급' 캡처배우 이영애 /사진=유튜브 채널 '문명특급' 캡처


배우 이영애가 쌍둥이 딸이 서울에 이사 온 후 마라탕, 탕후루 등의 음식을 매일 배달시킨다고 토로했다.



30일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에는 '이영애도 피해갈 수 없던 마라탕후루 코스... 아이들과 함께 서울로 이사오신 걸 혹시 후회하시나요?(아니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사진=유튜브 채널 '문명특급'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문명특급' 캡처
영상에는 MC 재재와 다양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는 이영애의 모습이 담겼다.



재재는 이영애에게 "탕후루 먹어봤냐"고 질문했다. 이영애는 "먹어봤다. 우리 딸이 마라탕, 탕후루를 좋아한다"며 "속이 터진다. 매일 그 코스로 먹는다고 한다"고 답답해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문명특급'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문명특급' 캡처
재재는 "유기농 좋은 걸 먹여놨더니 서울 오고 그렇게 먹는 거냐"고 웃었고, 이영애는 "시골에 살 때는 밭에서 직접 (채소를) 따다가 유기농으로 먹였는데, 서울에 오니까 매일 (배달 음식을) 시키면서 '이 맛에 서울 산다'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아이들이 서울을 너무 신기해한다. '밤이 왜 이렇게 밝냐'고 하더라. 아이들 눈에 서울은 신기루일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영애는 2009년 재미교포 사업가 정호영씨와 결혼해 슬하에 쌍둥이 남매를 두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