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트로켓 신작 '낙원' 글로벌 테스트…'데이브' 명성 넘을까

머니투데이 최우영 기자 2023.11.30 15:04
글자크기
/사진=넥슨/사진=넥슨


'데이브 더 다이버'로 히트를 친 넥슨의 게임 서브브랜드 민트로켓(MINTROCKET)이 새로이 선보이는 PC 파밍 탈출 게임 '낙원: LAST PARADISE(낙원)'의 프리 알파 테스트를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낙원'은 좀비를 소재로 한 포스트 아포칼립스 세계관의 잠입 생존 장르로, 서울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PvPvE(대인전투 및 몬스터 사냥 혼재)구도의 게임이다. '무법지대'에서 좀비를 피해 생존 물품을 파밍하고 '안전지대'로 돌아오는 세션제 방식의 시스템이다. 폐허가 된 서울에서 좀비와 대치하는 극한의 스릴과 탈출의 재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낙원'의 첫 오픈 테스트는 12월 4일 오후 5시까지 전 세계에서 동시 진행되며, '낙원' 스팀 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이번 프리 알파 버전에서는 낙원상가 등 종로 3가 일대를 탐사할 수 있으며, '안전지대'인 여의도에서 시뮬레이션 파트를 경험할 수 있다.



'낙원'의 장경한 디렉터는 "기존의 게임 문법과 다른 새로운 방향의 게임성을 경험해 보실 수 있도록 이번 '낙원' 글로벌 프리 알파 테스트를 실시하게 됐다 "며 "소규모로 1년간 개발한 초기 단계지만, 게임성 자체에 대한 유저분들의 다양한 피드백을 수렴할 계획이니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민트로켓의 '낙원'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브랜드 페이지 및 스팀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