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화 2억원으로 3층 건물주 됐다…대출 8.5억 받은 듯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2023.11.30 06:00
글자크기

[스타★부동산]

/사진=배우 김정화 인스타그램 /사진=배우 김정화 인스타그램


배우 겸 사업가 김정화가 인천 차이나타운에 위치한 건물을 10억5000만원에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230일 머니투데이가 발급한 부동산 등기부 등본에 따르면 김정화는 지난 3월31일 자신이 대표인 법인 '알리스타커피' 명의로 해당 건물을 매입했다. 지난해 12월21일 매입 계약을 체결한 지 3개월 만이다.

건물은 지상 3층에 대지면적 175.2㎡, 연면적 277.28㎡였다. 김정화는 매입 후 구옥을 허물고 이 자리에 지상 3층, 연면적 315.27㎡ 규모 새 건물을 세웠다. 이 건물은 5월1일 착공해 6개월 만인 지난 10일 사용승인이 내려졌다.



김정화는 이 건물을 통째로 쓰고 있다. 건물은 1층부터 3층까지 모두 알리스타커피의 사무실 겸 매장으로 꾸며졌다.

왼쪽부터 김정화가 오랫동안 후원한 아프리카 소녀 아그네스와 김정화. /사진=김정화 남편 유은성 인스타그램 왼쪽부터 김정화가 오랫동안 후원한 아프리카 소녀 아그네스와 김정화. /사진=김정화 남편 유은성 인스타그램
이 건물과 토지엔 채권최고액 10억2000만원이 설정돼 있다. 통상 대출액의 120% 수준에서 채권최고액이 설정되는 것을 감안하면 김정화는 8억5000만원 대출에 실투자금 2억원을 보탠 것으로 추정된다.

김정화는 지난 27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직접 건물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드디어 본사가 지어졌다. 사실 정말 힘들고 어렵고 다사다난한 시간을 지나면서 참 지치고 포기하고 싶을 때도 있었다. 그래도 기도하며 힘내서 지금까지 올 수 있었다. 감사하다"며 건물 사진 여러 장을 공유했다.

김정화는 2020년 자신이 오랫동안 후원한 우간다 소녀 아그네스를 위해 커피사업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아그네스가 거주하는 지역에 커피나무를 심고, 사업체를 통해 원두를 구입해 지역 사회의 자활을 돕겠다는 취지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