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우카본, 서울 기후테크 컨퍼런스 참가

머니투데이 강진(전남)=나요안 기자 2023.11.29 11:34
글자크기

CCUS 기반 탄소중립 종합 솔루션 발표…기후위기 극복 위한 해결책으로 CCUS 기술 강조

2023 서울 기후테크 컨퍼런스./사진제공=로우카본2023 서울 기후테크 컨퍼런스./사진제공=로우카본


전남 강진군에 위치한 로우카본이 지난 28일 서울시 기후환경본부 주최 '서울 기후테크 컨퍼런스'에 참가해 혁신적 탄소 포집 기술과 기후위기 솔루션을 선보였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이철 로우카본 대표와 이인근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을 비롯, 서울시 각 자치구 환경과 담당자들과 국내외 환경 전문가 및 기후테크 스타트업과 투자사 등이 참석했다.

이날 이철 대표는 '주목받는 기후테크 기술 소개'란 주제로 강연에 나서 CCUS(Carbon Capture Utilization and Sequestration), DACCS(Direct Air Carbon Capture Sequestration) 기술을 기반으로 한 지속 가능한 탄소중립 종합 솔루션을 발표했다.



이 대표는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선 이산화탄소 직접 포집이 가능한 CCUS 기술이 필수적이다"며 "우리회사는 기존 CCUS 기술의 한계를 뛰어넘는 혁신적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국내 최초의 기후테크 유니콘 기업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로우카본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KICT)과 함께 강진만생태공원에 CCUS 기술로 포집된 탄소를 활용한 보도블록을 시공함으로써 해당 기술의 탄소중립 실현 가능성을 입증한 바 있다.

한편 서울 기후테크 컨퍼런스는 도시의 기후위기를 해결키 위한 기후테크 기술과 정책, 투자 전망 등을 논의키 위해 개최됐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