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지 "♥김국진과 부부싸움 안 해…날 이름으로 안 불러"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2023.11.28 17:29
글자크기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가수 강수지가 남편인 방송인 김국진이 자신을 '강아지'라는 애칭으로 부르기 때문에 부부싸움이 안 된다고 밝혔다.



28일 TV조선 예능 '조선의 사랑꾼' 시즌2 측은 본방송에 앞서 김국진·강수지 부부가 등장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강수지는 "김국진씨 부인 강수지입니다"라고 자기소개했다. 김국진은 "사랑을 알 듯 말 듯 기어코 알아낸 강수지싸와 같은 집에 살고 있는 김국진입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서로를 좀처럼 부부로 소개하지 않았던 두 사람은 시종일관 쑥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면서도 김국진은 "수지씨랑 지내다 보면 걸어 다니고 움직이는 것조차 보는 재미가 있다. 삐친 모습조차 (재밌다). 살면서 처음 느낀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김국진은 강수지를 '강아지'라는 애칭으로 부른다고. 강수지는 "저는 그냥 여보라고 하는데, 국진씨가 저를 '강아지'라고 불러서 수지라는 이름은 안 들어봤다"며 "심각한 얘기할 때도 국진씨가 '이건 강아지가 이런 거야'라고 설명한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러한 애칭 때문에 부부싸움조차 쉽게 일어나지 않는다고 했고, 김국진은 부끄러운 나머지 "이제 여름이 오나?"라며 창문을 열려고 시도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국진·강수지 부부가 새롭게 스튜디오 MC로 합류하는 '조선의 사랑꾼' 시즌2는 오는 12월 방송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