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여직원 '남혐 손가락'에 분노 터졌다…"너흰 파탄자들"

머니투데이 홍효진 기자 2023.11.28 06:00
글자크기
넥슨 본사. /사진=김창현 기자넥슨 본사. /사진=김창현 기자


국내 게임업계가 '남혐'(남성 혐오)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유명 게임사에 재직 중인 한 여직원이 올린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27일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게임사 '넥슨'에 근무 중인 직원이 최근 불거진 게임업계 남혐 논란과 관련해 올린 글이 큰 화제를 모았다. 앞서 남성 혐오 커뮤니티에서 한국 남성을 조롱하는 의미로 쓰이는 손 모양이 넥슨, 넥슨게임즈, 호요버스 등 유명 게임사 PV(홍보영상) 영상에서 발견되면서 업계 전반이 남혐 논란에 휩싸였다.

해당 손 모양은 폐쇄된 남혐 커뮤니티 메갈리아와 현재도 활동 중인 '워마드' 등에서 한국 남성의 성기를 비하하려는 목적으로 사용되는 '밈'(Meme·온라인 유행물)으로 알려져 있다.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해당 손 모양을 PV에 억지로 넣은 정황이 포착됐다는 증언이 이어지면서 논란은 확산했다.



/사진=블라인드 캡처/사진=블라인드 캡처
본인을 여성이라고 밝힌 작성자 A씨는 블라인드에 올린 글에서 "게임이 1명만 만드는 게 아니지 않느냐"며 "여러 명이 오랜 시간 만드는 결과물이다. 왜 혼자만의 본인 사상을 은근슬쩍 끼워놓고 해결은 남들한테 바라는 거냐"고 비판했다.

이어 "정신이 건강하고 정상적인 사고가 있다면 그런 행동을 하지 않는다"며 "손가락 하나 넣어 이겼다는 우월감에 빠지겠지만, 그것 하나 때문에 우리(게임업계 종사자)는 관련 유관부서들과 담당 인력들이 고생하고, 수십명이 게임을 좋아하는 유저분들과 동료들에게 죄책감을 갖고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도 여자이고 게임을 사랑해서 이 업계에 와 있다"며 "게임 사랑한다고 말하지 마, 더러운 X들아. 너희들은 페미(페미니스트)가 아니고 인류 혐오자들이다. 너희들이 좋아하는 여성 인권을 박살 내는 파탄자들"이라고 덧붙였다.


문제의 게임 영상을 만든 '스튜디오 뿌리'는 지난 26일 공식 소셜미디어에 입장문을 올려 "게임을 즐기는 유저들, 믿고 일을 맡겨주신 업체들, 이 사태를 지켜보는 많은 분께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면서도 "의도하고 넣은 동작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