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아시아→LS에코에너지, 다음달 임시주총서 사명변경

머니투데이 이재윤 기자 2023.11.27 10:47
글자크기
LS전선아시아 베트남 생산법인 LSCV 전경./사진=LS전선아시아LS전선아시아 베트남 생산법인 LSCV 전경./사진=LS전선아시아


LS전선아시아가 해저케이블과 희토류 등 신사업 진출에 맞춰 사명을 'LS에코에너지'로 변경한다.



LS전선아시아는 27일 다음달 12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정관변경안을 의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존 전력, 통신 케이블 중심의 사업을 해저 케이블과 희토류 등으로 확대,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LS전선아시아는 최근 베트남 국영 석유가스기업 페트로베트남(Petrovietnam) 자회사 PTSC와 해저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하는 등 해저사업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희토류 산화물 사업도 추진한다. 해외에서 정제를 마친 네오디뮴 등을 국내외 종합상사와 영구자석 업체 등에 공급할 계획이다. 네오디뮴은 전기차와 풍력발전기, 로봇 등에 사용되는 영구자석의 필수 원자재다. 전세계 공급량의 90% 이상이 중국에서 생산되며, 국내도 대부분 중국에서 완제품 형태로 수입한다.

이상호 LS전선아시아 대표는 "신사업을 통해 제2의 성장 모멘텀을 마련하고, 국가의 희토류 공급망 강화 정책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