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X, 몽골 희소금속 및 고부가가치 자원 개발 나선다

머니투데이 최경민 기자 2023.11.27 10:44
글자크기
STX, 한국지질자원연구원(지자연), 몽골의 자원 개발 및 투자회사 SG그룹이 지난 21일 몽골 울란바토르 G센터에서 현지 희소금속과 고부가가치 자원 개발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오르길 SG그룹 부회장, 허철호 지자연 광물자원연구본부장, 전호석 지자연 ODA사업 총괄책임, 김세준 지자연 부원장, 박상준 STX 대표이사, 조병진 STX 자원사업본부장.] STX, 한국지질자원연구원(지자연), 몽골의 자원 개발 및 투자회사 SG그룹이 지난 21일 몽골 울란바토르 G센터에서 현지 희소금속과 고부가가치 자원 개발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오르길 SG그룹 부회장, 허철호 지자연 광물자원연구본부장, 전호석 지자연 ODA사업 총괄책임, 김세준 지자연 부원장, 박상준 STX 대표이사, 조병진 STX 자원사업본부장.]


STX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몽골 자원개발 및 투자회사 SG그룹과 현지 희소금속 및 고부가가치 자원개발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몽골의 리튬광산 운영사 아르비지히 차히올(ARVIJIKH TSAKHIUR)과 함께 광산개발 업무협약도 맺었다.



STX에 따르면 몽골은 원유와 석탄을 비롯해 리튬, 텅스텐, 구리, 금, 철광석, 몰리브덴 등 80여종이 넘는 자원을 보유한 자원 부국이다. 첨단제품의 소재로 쓰이는 희토류도 전세계 매장량의 16%가 매장돼 있다.

STX는 협약 당사자들과 리튬, 텅스텐 등의 탐사, 생산, 가공, 판매에 이르는 개발 전 과정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몽골 정부가 공동설립하는 희소금속협력센터로부터 기술자문 및 시료 분석 테스트도 지원 받는다.



몽골에서 확보한 리튬, 텅스텐 등 희소금속은 올해 말 19만9000여㎡ 규모로 착공하는 강원 태백시 철암동 핵심광물 산업단지 내 공장에서 가공한다. 이후 국내 및 해외 수요처에 공급할 계획이다.

STX 관계자는 "몽골 현지의 풍부한 자원을 확보함으로써 글로벌 시장에서의 원자재 공급망 확대 전략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사업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