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방사선 치료 시장 20조…"높은 진입장벽 타계할 지원 필요"

머니투데이 남미래 기자 2023.11.24 13:47
글자크기
도광호 KGTrading 대표가 2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그린비즈니스위크 2023' 원자력·방사선 분야 수출 활성화 토론회에서 '원자력·방사선 기업 수출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이기범도광호 KGTrading 대표가 2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그린비즈니스위크 2023' 원자력·방사선 분야 수출 활성화 토론회에서 '원자력·방사선 기업 수출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이기범


"전세계 방사선 시장은 연평균 8%씩 증가해 2032년에는 약 20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기술 개발, 재료 생산, 해외 시장 개척 등의 노력이 필요할 때입니다."



도광호 KG트레이딩(KG Trading) 대표는 2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그린 비즈니스 위크(GBW) 2023'의 '원자력·방사선 분야 수출 활성화 토론회'에 참여해 '원자력·방사선 기업 수출전략'을 주제로 발표하며 이같이 말했다.

도 대표는 "방사선이라는 단일분야 시장임을 고려하면 20조원은 적지 않은 수치로, 수출 의존도가 높은 한국에게 매우 매력적인 시장"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프레지던스 리서치에 따르면 2022년 글로벌 방사선 치료 시장은 72억5000만달러로 추산된다. 연평균 8% 증가해 2032년 148억 9000만달러(약 2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도 대표는 "고령화와 암 환자가 늘어나면서 방사선 시장의 수요도 늘어나고 있다"며 "방사선 치료는 신기술을 개발하고 치료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시장은 더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 대표는 국내 방사선 기업들은 수출 활성화에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마케팅 전략 인식 부족 △인증 절차 및 비용의 어려움으로 단순 판매 접근 시도 △무역마케팅 이행의 어려움 △해외바이어 발굴의 어려움 △기업 내 무역 전문가(담당자) 부재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지역과 국가별 목표를 설정하고 전략적으로 시장에 접근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도 대표는 "글로벌 방사선 치료 시장은 기술집약적 산업으로, 진입 장벽이 높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시장이 아니"라며 "글로벌 방사선 치료 시장을 주도하는 기업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양질의 정보를 교류하고 협업해 해외 시장에 진출하는 방향을 모색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특히, 미국 시장의 선제적인 진출을 강조했다. 도 대표는 "우리나라의 의료기기 수출 상위 지역은 1위가 러시아, 2위 미국, 3위가 영국"이라며 "러시아는 글로벌 의료용 기기 유망 시장 12위로, 2위인 미국보다 시장규모도 크지 않다"고 말했다.

방사선 기업의 수출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무역실무 교육 강화 △온오프라인을 활용한 해외시장 진출 지원 강화 △정부지원 제도의 적극적 활용 등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도 대표는 "인공지능(AI)나 빅데이터 기반으로 발전된 해외 시장조사를 통해 세심한 시장조사가 필요하다"며 "방사선 수출 관련 인재 양성, 전자상거래를 활용한 수출전략 모색, 수출 의지가 높은 업체를 선발한 맞춤형 지원 제도 강화 등 지원책이 이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