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10월 유럽 판매량 8만9551대…전년比 9.3%↑

머니투데이 정한결 기자 2023.11.24 10:19
글자크기
(서울=뉴스1) = 현대자동차 준중형 SUV ‘2023 투싼’. 2022.7.13/뉴스1  (서울=뉴스1) = 현대자동차 준중형 SUV ‘2023 투싼’. 2022.7.13/뉴스1


현대자동차·기아의 지난 10월 유럽 시장 판매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늘었다. 다만 유럽 시장 전체 판매량도 함께 늘면서 점유율은 소폭 하락했다.



24일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달 유럽 시장에서 전년 동월보다 9.4% 늘어난 4만3223대를 판매했다. 기아는 9.2% 증가한 4만6328대를 팔았다. 현대차·기아 전체 판매량은 8만9551대로 9.3% 늘었다.

지난달 유럽 전체 판매는 14.1% 늘어난 103만9253대였다. 이때문에 현대차·기아의 유럽 시장 10월 점유율은 0.4%포인트 하락한 8.6%를 기록했다. 현대차가 4.2%, 기아차가 4.5%로 각각 0.2%포인트 떨어졌다.



가장 많이 팔린 현대차는 투싼(1만1472대)이었다. 코나(6848대), i20(4464대) 등이 뒤를 이었다. 기아는 스포티지가 1만3957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씨드가 1만706대, 니로가 6007대 판매됐다.

지난달 전기차는 총 1만2182대 팔리면서 전년 동월보다 27.9% 늘었다. 차종별로는 니로EV(3677대), EV6(2736대), 코나EV(2147대), 아이오닉5(1928대), 아이오닉6(862대), EV9(726대), 쏘울EV(106대) 순으로 집계됐다. 1~10월 누적 전기차 판매량은 12만6085대로,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5.8% 증가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