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내주고 '인구대국' 인도 빼앗았다…갤럭시, 42개국 1위 전망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2023.11.24 09:16
글자크기

카운터포인트리서치 74개국 조사…'삼성 1위' 작년 46개국→올해 42개국

삼성전자 갤럭시 폴더블폰 Z플립5(왼쪽)와 Z폴드5(오른쪽) 사전예약 첫날인 1일 서울 영등포구 더현대서울 삼성스토어에서 사전예약 희망자들이 신제품을 체험해보고 있다. 2023.08.01./사진제공=삼성전삼성전자 갤럭시 폴더블폰 Z플립5(왼쪽)와 Z폴드5(오른쪽) 사전예약 첫날인 1일 서울 영등포구 더현대서울 삼성스토어에서 사전예약 희망자들이 신제품을 체험해보고 있다. 2023.08.01./사진제공=삼성전


삼성전자 (75,500원 ▼600 -0.79%)의 갤럭시가 올해 42개국에서 스마트폰 시장 1위를 차지할 전망이다. 여전히 스마트폰 브랜드 중에서는 1위지만, 전년 대비 4개국 줄어든 수치다.

24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발표한 분기별 스마트폰 출하량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삼성은 42개 국가에서 1위를 수성할 수 있을 전망이다.



74개국을 조사하는 이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이 1위를 점유했던 국가는 46개국이었지만 올해는 4개국이 줄어들 전망이다.

올해 삼성은 필리핀 등 6개 국가에서 기존의 1위 자리를 경쟁사에 내줄 것으로 보인다. 필리핀은 오랫동안 삼성이 1위 자리를 유지해 온 시장이지만, 중국의 리얼미가 올 상반기 출시한 C55 모델이 온라인 유통채널에서 한밤중 매진되는 등 크게 인기를 끌며 하반기 삼성의 1위 자리를 위협할 것으로 예상된다.



쿠웨이트와 알제리의 경우, 1위 자리를 각각 애플과 테크노에 내줄 전망이다.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쿠웨이트와 같은 주요 GCC(걸프 지역) 시장에서는 애플이 아이폰 14 프로 시리즈의 인기에 힘입어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이며 1위 차지할 것으로 보이며, 알제리아에서는 가격경쟁력을 갖춘 테크노가 입지 확대를 가속화하며 1위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그러나 가장 많은 인구를 자랑하는 인도·말레이시아 등 2개 국가에서 삼성은 1위를 빼앗아 올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은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기존에 선두를 달리던 샤오미를 제칠 전망이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삼성은 갤럭시 A 시리즈는 오프라인 채널, F 시리즈는 현지 온라인 유통사, M 시리즈는 아마존에 주력하는 등 유통망 전략을 다각화했다"며 "갤럭시 S 및 Z 시리즈의 프리미엄 라인업도 인도에서 차츰 호응을 끌어내며 점유율 확대에 기여하는 중"이라고 분석했다.


/사진제공=카운터포인트리서치/사진제공=카운터포인트리서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