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신작 공개 지연 이유 밝혀라…목표가 19.4% 내린 7.5만원 -키움證

머니투데이 이사민 기자 2023.11.24 08:55
글자크기
펄어비스, 신작 공개 지연 이유 밝혀라…목표가 19.4% 내린 7.5만원 -키움證


키움증권이 펄어비스 (28,550원 ▲850 +3.07%)에 대해 목표주가를 기존 9만3000원에서 7만5000원으로 19.4% 하향하고 '매수' 의견을 유지했다. 신작 게임 '붉은사막'의 출시가 지연되고 있지만 이를 뛰어넘는 수준의 경쟁작이 없다는 점을 고려해 펄어비스를 게임 업종 최선호주로 제시했다.

김진구 키움증권 연구원은 "붉은사막 출시 시점은 기존 내년 2분기에서 중립적 수준을 반영해 2025년 2분기로 1년 순연한다"며 "관련 초기 분기 판매를 포함한 누적 판매량은 공개된 인게임 영상의 글로벌 유저 피드백을 기준으로 기존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붉은사막의 출시 시점이 시장에서 용인할 수 있는 3~6개월 수준을 넘어선 1년 정도 딜레이가 발생하고 이에 따라 재무적 기여가 발생할 시점이 멀리 있다"면서도 "그럼에도 동사를 게임 업종 최선호주로 제시하는 이유는 이번 지스타에서 공개된 주요 경쟁사의 출시 예정 신작이 동사의 붉은사막을 능가하지 못해 이에 대한 격차가 상당하다는 점을 감안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지난 8월 게임스컴에서 영상 공개 이후 유저들도 분절된 인게임 영상이 아닌 연속적인 플레이 버전의 인게임 영상을 지속적으로 원하고 있다"며 "이런 관점에서 게임스컴 기준으로 6개월 이상의 시간이 지날 경우 유저 대상 신뢰도 및 글로벌 관심도 측면에서 사측에 불리한 상황이 발생할 여지가 존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연구원은 펄어비스가 투자자들에게 진정성 있고 구체적인 커뮤니케이션을 공식적인 자리에서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붉은사막은 개발 착수로부터 출시 예상 시점까지 7년이 소요되는 게임으로 통상적 게임 개발 기간을 넘어섰다"며 "현재 자체 게임 엔진과 신작의 높은 퀄리티를 신뢰하고 투자하는 중장기 투자자들이 많으며 이들의 투자수익률이 부정적인 상황에 놓여있음을 감안할 때 사측은 개발의 진행 상황과 추가로 시간이 필요한 이유 등을 공식적 자리에서 공개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어 "일반적으로 상장사는 IPO(기업공개)시 투자자들로부터 자금조달을 하며 유통시장에서 이에 대한 가치가 이전되면서 현재 주식을 보유한 투자자에게 동 자격이 이전된다"며 "향후 공식적 자리에서 상기 조건이 확인되지 않을 경우 투자자 보호 차원에서 동사 멀티플을 기계적으로 할인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