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3300만원 팔려"…무신사, 블프 할인 첫날만 500억 판매

머니투데이 박효주 기자 2023.11.24 07:28
글자크기
/사진=무신사/사진=무신사


무신사의 연중 최대 규모 할인 행사 '무진장 블랙프라이데이'가 행사 시작 하루 만에 판매액 500억원을 기록했다.



무신사는 지난 22일 자정부터 시작한 무진장 블프 행사에서 24시간 40여 분 만에 누적 판매액 500억 원을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하루 동안 분당 약 3300만원 이상 판매된 셈이다. 지난해 무진장 블프 1일차 판매액과 비교하면 42%가량 늘어난 규모다.



양털 부츠, 헤비 아우터, 코트 등 겨울 상품이 판매 상위권을 차지했고 노매뉴얼, 디스이즈네버댓, 락피쉬웨더웨어, 버터셀즈, 어반드레스 등 브랜드 판매액이 높게 나타났다.

시간대로 살펴보면 행사 시작 직후인 자정부터 오전 1시 사이에 주문 수량이 8만건 이상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번 행사에 대한 고객들의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첫날 진행한 '무신사 라이브'도 호실적을 거뒀다. 저녁 8시에 진행된 디스이즈네버댓 무신사 라이브에는 한 시간 동안 누적으로 6만명 이상 시청자가 참여했고 7억원이 넘는 판매액을 기록했다.


무신사는 무진장 블랙프라이데이 행사가 진행되는 다음 달 3일까지 온오프라인에서 다양한 판촉 행사를 진행해 입점 브랜드 매출 확대에 기여할 계획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