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 속 변화' 꿰한 구광모 회장…LGD'구원투수'는 정철동

머니투데이 이재윤 기자 2023.11.23 17:09
글자크기

23일 LG·LG디스플레이·LG이노텍 정기 임원인사 단행

여의도 LG트윈타워여의도 LG트윈타워


LG그룹이 '안정과 변화의 균형'에 초점을 맞춘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경영능력을 인정받은 정철동 LG이노텍 사장이 LG디스플레이 신임 CEO(최고경영자)로 자리를 옮겼다.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은 퇴임한다.



권봉석 (주)LG 부회장과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유임됐다. 신임 부회장에는 LG전자 실적 상승과 사업 구조 개편을 이끌고 있는 조주완 LG전자 사장의 승진 가능성이 거론된다.

정철동 LG이노텍 사장, LG디스플레이 '구원투수' 등판
LG디스플레이는 23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정 사장을 신임 CEO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2019년 부터 LG이노텍을 이끌어 온 정 사장은 1984년 LG반도체 입사 후 LG필립스LCD(현 LG디스플레이) 생산기술담당 상무를 거쳐 LG디스플레이에서 생산기술센터장과 최고생산책임자(CPO·부사장)을 역임했다.



정 사장은 LG이노텍 대표를 맡아 실적 개선을 이끌고 주요 소재·부품기업으로 성장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LG이노텍 연간 매출액이 9조원에서 정 사장 취임 이후 20조원으로 뛰었다. 2021년과 2022년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고 영업이익도 연속 1조원을 달성했다. 스마트폰 등 카메라 모듈을 중심으로 미국 애플 등에 공급하고 있다.

'안정 속 변화' 꿰한 구광모 회장…LGD'구원투수'는 정철동
정 사장에게 주어진 가장 큰 임무는 6개 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하고 있는 LG디스플레이의 실적 개선이다. 정 사장은 디스플레이 분야 전문성과 경영능력까지 입증했지만, 경영 여건은 녹록치 않다. 대외적으론 글로벌 경기침체와 공급망 차질 우려를 피하기 어렵다. LG디스플레이가 주력하고 있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시장 성장은 더디고, 중국 등과 경쟁도 불가피 한 상황이다. 올해도 연간 적자가 전망된다.

조주완 LG전자 사장,'부회장 3인방' 될까
오는 24일에는 LG전자가 정기 임원인사에 나선다. 조주완 LG전자 사장의 부회장 승진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최근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이 퇴임하면서, LG그룹 부회장 자리 3곳 중 한 자리가 빈 상황이다.


'안정 속 변화' 꿰한 구광모 회장…LGD'구원투수'는 정철동
재계는 취임 5년 차를 맞은 구광모 LG 회장이 어려운 대내·외 여건으로 안정을 추구하면서도 세대교체를 염두한 인사를 단행했다고 평가한다. 부회장 인사는 최소화 하면서도 LG디스플레이와 LG이노텍과 LG에너지솔루션까지 주요 부품 계열사 3곳의 대표를 연쇄적으로 바꿨다. 재계 관계자는 "인사폭이 크다고 볼 순 없지만, 상당한 변화를 주겠다는 의지"라고 말했다.

이날 (주)LG는 박준성 환경·책임·투명경영(ESG) 팀장을 부사장으로 승진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김영민 LG경영개발원 원장과 김인석 LG스포츠 대표이사도 각각 사장으로 승진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