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DEX CD금리액티브 ETF, 역대 최단기간 순자산 4조원 돌파

머니투데이 홍순빈 기자 2023.11.23 10:37
글자크기
/사진=삼성자산운용 제공/사진=삼성자산운용 제공


삼성자산운용은 23일 KODEX CD금리액티브 ETF(상장지수펀드)가 전날(22일) 기준 순자산 4조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올해 6월8일 상장한 이후 약 5개월여 만에 달성한 것으로 역대 최단기간 4조원 돌파 기록이다.



이 상품은 파킹형 상품으로서 갖춰야 할 '고수익 안정성', '낮은 거래비용', '풍부한 유동성'의 조건을 모두 충족시키고 있는 유일한 상품으로 개인 투자자의 순매수 규모가 압도적으로 높다. 상장 이후 개인 누적 순매수 규모가 약 1999억원을 기록하며 같은 기간 전체 채권 및 금리 ETF 중 가장 높은 개인 누적 순매수를 기록했다.

KODEX CD금리액티브 ETF는 액티브 운용방식을 채택해 기초지수인 CD금리지수를 하회하는 여타 CD금리 ETF들과 달리 1개월 연 3.60%, 3개월 연 3.72% 등 CD91일물 수준에 준하는 수익률 성과를 지속적으로 기록 중이다. 파킹형 ETF 중에 가장 낮은 연 0.02%의 총보수도 장점이다.



KODEX CD금리액티브 ETF는 CD91일물 하루치 금리 수준을 일할 계산해 매일 복리로 반영하기 때문에 기간 조건 없이 단 하루만 투자해도 CD91일물 하루치 금리 수준을 수익으로 받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임태혁 삼성자산운용 ETF운용본부 상무는 "KODEX CD금리액티브 ETF가 역대 최단기간 4조원 돌파를 기록했다"며 "출시 이후 채권/금리형 ETF 가운데 가장 높은 개인 순매수를 기록하는 등 기관은 물론 개인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얻으며 대표 파킹형ETF로 자리잡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 ETF는 차별화된 액티브 운용방식을 통해 상장 이후 줄곧 CD금리 수준의 수익을 실현하고 있다"며 "0.02%의 최저 보수와 낮은 실질 거래 비용으로 투자자들이 안심하고 자금을 '파킹'할 수 있다"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