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뉴로핏 협약, 뇌질환 의료AI 시장공략 확대

머니투데이 황국상 기자 2023.11.23 08:52
글자크기
사진은 SK(주) C&C 윤동준 Healthcare그룹장(왼쪽)과 뉴로핏 빈준길 대표가 23일 성남시 분당구 SK u-타워에서 열린 '뇌질환 AI 확장을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 체결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 사진제공=SK C&C사진은 SK(주) C&C 윤동준 Healthcare그룹장(왼쪽)과 뉴로핏 빈준길 대표가 23일 성남시 분당구 SK u-타워에서 열린 '뇌질환 AI 확장을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 체결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 사진제공=SK C&C


SK (193,200원 ▲1,400 +0.73%) C&C는 뇌질환 영상 AI(인공지능) 솔루션 전문기업 뉴로핏과 '뇌질환 AI 확장을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뇌질환 의료AI 토털 서비스 국내외 시장공략을 확대하겠다는 차원에서 진행됐다.



2016년 설립된 뉴로핏은 AI 기술을 기반으로 뇌질환의 진단·치료 가이드·치료 등 전주기에 걸친 뇌 영상 분석 솔루션을 연구 개발하는 기업이다. 뇌 영상을 초고속으로 분할하고 사람마다 각기 다른 뇌 구조를 정밀하게 분석하는 AI 엔진 '뉴로핏 세그엔진'을 활용해 다양한 뇌질환 솔루션 제품을 개발·보유하고 있다.

이번 파트너십은 뇌출혈, 뇌경색, 뇌동맥류, 치매 등 뇌질환 분야 AI 솔루션 제품군 확장을 통해 뇌질환 전반에 걸쳐 진단·치료 가이드·치료 등 전주기 서비스를 의료기관에 제공하려는 양사의 필요로 추진됐다.



뇌혈관계 진단은 SK C&C가, 뇌신경계 진단은 뉴로핏이 각각 강점을 갖고 있는 만큼 양사의 서비스 역량을 결합해 뇌질환 진단 정확도를 한층 높일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양 사는 먼저 각 사 AI 솔루션을 하나로 묶는 '뇌질환 의료 AI 토털 서비스'를 선보인다. 뇌졸중 분야는 SK C&C의 △비조영 CT(컴퓨터단층촬영) 기반으로 뇌출혈을 진단하는 '메디컬 인사이트 플러스 뇌출혈' 솔루션 △비조영 CT 기반 뇌경색 진단 솔루션 △CTA(컴퓨터단층혈관조영영상) 기반 뇌동맥류 진단 솔루션에 뉴로핏에서 개발 중인 뇌졸중 진단 AI를 연계한다.

뉴로핏은 PET(양전자방출단층촬영)와 MRI(자기공명영상)를 결합해 치매 바이오마커를 정량적으로 분석하는 △PET 영상 자동 분석 소프트웨어 '뉴로핏 스케일 펫' △경두개 전기자극 치료 기기 '뉴로핏 잉크' △뇌 영상 치료 계획 소프트웨어 '뉴로핏 테스랩' 등을 뇌질환 의료 AI 토털 서비스에 적용한다.


양사가 확보한 고객 채널을 시작으로 국내외 공동 영업 및 마케팅 활동도 강화한다. SK C&C는 서울, 경기, 인천, 대구 등 전국 권역별 주요 종합병원급 30여개 의료기관에 '메디컬 인사이트 플러스 뇌출혈'을 공급하고 있다. 또 강원도 평창군, 전라북도 무주군, 경상북도 울릉군 보건의료원 등 공공의료기관에도 의료 취약지역 내 응급의료를 지원하고 있다. 뉴로핏 역시 다수의 종합병원을 고객으로 두고 있을 뿐만 아니라, 뇌신경계 분야 글로벌 석학 및 핵심 오피니언 리더를 자문으로 영입하는 등 글로벌 시장 확장을 가속화하고 있다.

양사는 오는 26일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최대 규모의 의학 학회인 북미영상의학회(RSNA)에서의 마케팅을 시작으로 미국, 일본 등 글로벌 시장 공략에도 적극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빈준길 뉴로핏 대표는 "뇌혈관계 진단에 강점을 보유하고 있는 SK C&C와 공동으로 뇌질환 AI 의료 토털 서비스를 선보이게 돼 향후 양사 간의 사업적 시너지가 매우 클 것"이라며 "국내외 의료 현장에서 양 사의 솔루션이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공동 영업 및 마케팅 활동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했다.

윤동준 SK C&C 헬스케어그룹장은 "촌각을 다투는 일선 의료 현장에서 정확도 높은 의료 AI 진단 솔루션을 찾는 니즈가 날로 늘고 있다"며 "뇌혈관계와 뇌신경계를 모두 아우르고, 진단에서 치료에 이르는 전주기를 수용하는 뇌질환 의료 AI 토털 서비스를 통해 의료 현장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