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정주영 회장 '거북선 일화' 꺼내며 "한영협력"

머니투데이 런던(영국)=박종진 기자 2023.11.22 22:42
글자크기

[the300]국빈방문 尹대통령, 한-영 비즈니스 포럼 참석

[런던=뉴시스] 전신 기자 =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런던 맨션 하우스에서 열린 한·영 비즈니스 포럼에서 축사하고 있다. 2023.11.22.[런던=뉴시스] 전신 기자 =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런던 맨션 하우스에서 열린 한·영 비즈니스 포럼에서 축사하고 있다. 2023.11.22.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양국 기업인들을 만나 한영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22일 오전(현지시간) 런던 맨션 하우스에서 개최된 '한-영 비즈니스 포럼'에 양국 경제인 200여 명과 함께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축사에서 영국이 울산조선소와 고리원전 1호기 건설 등 대한민국의 산업화에 든든한 조력이 되어준 점과 반도체, 바이오, 항공, 방산, 5G, 해상풍력 등 첨단산업 분야에서 양국 기업 간 활발한 협력을 평가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과거 500원 지폐 속 이순신 장군의 거북선을 보고 울산조선소의 건설을 위한 차관을 추천해준 영국 A&P 애플도어의 롱바톰 회장과 정주영 회장의 50여년 전 일화를 소개하며 한영 간 협력의 중요성과 필요성을 재차 역설했다.



또 한영 FTA(자유무역협정) 개선협상을 통해 디지털, 공급망, 에너지 등 새로운 규범을 정립해 양국 기업들이 마음껏 뛸 수 있는 운동장을 만들어 함께 세계 시장을 석권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이어 반도체 등 첨단산업 공급망 협력, AI(인공지능), 양자(퀀텀), 우주 등 첨단 과학기술 협력과 원전, 수소, 해상풍력 등 무탄소에너지 협력 등 미래 경제협력 방향을 제시했다.

윤 대통령은 "양국은 자유 수호를 위해 함께 싸운 '혈맹'으로서 미래를 위해 함께 하지 못할 일이 없다"며 세계 자유와 번영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했다.


[런던=뉴시스] 전신 기자 =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런던 맨션 하우스에서 열린 한·영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있다. 2023.11.22.[런던=뉴시스] 전신 기자 =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런던 맨션 하우스에서 열린 한·영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있다. 2023.11.22.
마이클 메이넬리 런던금융특구 시장(로드메이어)은 환영사에서 "한영 FTA 개선협상을 통해 디지털 경제 등 첨단산업이 발전한 한국과 금융서비스가 발전한 영국이 보다 많은 기회를 창출할 것이며 이는 대기업 뿐 아니라 중소기업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류진 한국경제인협회 회장은 축사에서 "글로벌 공급망과 첨단산업, 그린에너지 분야, 문화산업 분야에서 양국 협력이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하며 내년에 엘리자베스 여왕의 안동 하회마을 방문 25주년을 맞아 여왕님의 동상을 하회마을에 건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케미 베이드녹 영국 기업통상부 장관은 축사에서 "한영 FTA 개선협상을 통해 디지털 규범, 신기술 및 녹색에너지, 서비스, 중소기업 등 다양한 변화를 반영해 양국 기업인들에게 불필요한 절차와 규제를 과감하게 없애고 장기적인 기회를 창출해 나가자"고 했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에 따르면 행사에 앞서 양국 주요 기업인 20여 명이 참석한 사전환담에서 윤 대통령은 "한영 FTA 개선협상을 잘 진행해서 양국 경제협력의 지평을 몇 배 더 넓혀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런던=뉴시스] 전신 기자 =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런던 맨션 하우스에서 열린 한·영 비즈니스 포럼에서 축사하고 있다. 2023.11.22.[런던=뉴시스] 전신 기자 =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런던 맨션 하우스에서 열린 한·영 비즈니스 포럼에서 축사하고 있다. 2023.11.22.
윤 대통령은 글로벌 반도체 설계 1위 기업인 ARM의 르네 하스 CEO(최고경영자)에게 한국 기업과의 반도체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해 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하스 CEO는 25년 이상 지속해온 한국 반도체 기업들과의 굳건한 파트너십을 계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답변했다.

이 대변인은 "양국 바이오 기업들에는 한국 정부도 신약, 바이오 사이언스 분야에 많은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민간기업 간 활발한 협력을 당부했다"며 "해상풍력, 수소 관련 기업 CEO들에게는 어제 국빈 만찬에서 찰스 국왕과 수소, 재생에너지, 탄소포집, 지속가능성 등에 대해 많은 대화를 나눴음을 소개하며 무탄소에너지 분야에서 양국 기업 간 활발한 협력을 기대했다"고 전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