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너지공대 교수들, '총장 해임안 이사회가 거부해야' 입장문 발표

머니투데이 나주=나요안 기자 2023.11.22 11:06
글자크기

산업부의 무리한 기계적 규정 적용 반박…나주시민단체도 입장문 발표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사진제공=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사진제공=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이하'켄텍') 교수들이 이달 말 예정된 대학 이사회의 윤의준 총장 해임안 상정과 관련 법적 구속력이 없다는 점을 들어 반대 의사를 밝혔다.



켄텍 교수들은 22일 '이사회는 총장 해임안 상정 거부해야'라는 입장문을 내고 산업부가 대학 이사회에 통보한 '총장 해임안건 상정' 요구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또 산업부가 보도자료를 통해 윤 총장의 학사 운영 방식을 문제 삼으며 사실관계에서 벗어난 내용을 언론에 배포했다고 지적했다.

교수들은 "산업부는 마치 윤 총장 개인이 사적 이익을 위한 횡령이나 예산을 부당하게 집행한 것처럼 사실을 적시했다"며 "하지만 이는 대학설립 초기에 업무시스템과 제도·규정이 완비되지 못한 상황에서 발생한 사항임에도 산업부가 규정을 무리하게 기계적으로 적용했다"고 반박했다.



한 예로 생활밀착형 교육프로그램 일환으로 교수가 주말에 학생을 대상으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법인카드를 사용한 사례를 '휴무일 법인카드 사용' 사유로 둔갑시켰다고 주장했다.

켄텍이 윤 총장의 리더십을 통해 개교 2년 만에 거둔 큰 성과들을 언급하기도 했다. 교수창업 기업 2개가 중기부 팁스(TIPS·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지원 프로그램)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것과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와 세계 최초 수소에너지 공동 연구플랫폼 운영, 인공지능(AI) 교육 시스템의 미국교육공학회 최우수 연구상 연속 수상, 올해 상반기 각종 학술 대회에서 대학원생 우수 학술논문상 4회 수상 등을 꼽았다.

교수들은 "대학 구성원들은 초대 총장을 중심으로 법에 규정된 대학의 목적인 '에너지 분야 산업 생태계의 혁신을 주도할 인재 양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그러나 현시점에 초대 총장이 해임된다면 대학은 회복할 수 없는 피해를 입게 된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이사회를 향해서는 "법적 구속력이 없는 산업부의 총장 해임 건의는 거부하는 것이 정의로운 일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나주시민사회단체인 한국에너지공대 정상화 범시민대책위는 22일 한전 나주본사 앞에서 총장해임 건의 즉각 철회와 정부와 여당의 한국에너지공대 흔들기 중단 및 학교 정상화를 당장 시행할 것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