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멤버들, 英만찬장서 입은 드레스 보니…"개성 뚜렷하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2023.11.22 09:24
글자크기
그룹 블랙핑크 /AFPBBNews=뉴스1그룹 블랙핑크 /AFPBBNews=뉴스1


YG엔터테인먼트 재계약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그룹 블랙핑크 멤버들이 완전체로 영국 버킹엄 궁전을 찾았다.



21일(현지시각) 블랙핑크는 영국 버킹엄 궁전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국빈 방문 기념 만찬에 참석했다. 블랙핑크는 해당 만찬에 특별 게스트로 초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날 블랙핑크 멤버 넷은 모두 드레스를 차려입고 등장했다. 지수는 스퀘어넥과 퍼프 소매가 돋보이는 블랙 드레스에 검정 핸드백을 들었다. 로제는 튜브톱 블랙 드레스에 킬힐을 신고 머리에 검정 리본을 달았다.



제니는 오프숄더 디자인의 화이트 드레스를 입고 클러치로 멋을 냈다. 리사는 케이프와 화려한 크리스털 장식이 돋보이는 민트색 드레스를 착용했다.

만찬장에서 영국 찰스 3세 국왕은 특별히 블랙핑크 멤버 이름을 한명씩 호명하며 감사를 표해 눈길을 끌었다. 찰스 3세 국왕은 "전 세계에 환경과 지속가능성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해온 블랙핑크 제니 지수 리사 로제에게 박수를 보낸다"라고 말했다.

블랙핑크는 2021년 유엔 지속가능발전 목표 홍보대사(SDG Advocate)로 임명된 바 있다. 블랙핑크는 기후 변화 대응 및 교육에 대한 메시지를 전해왔다.


윤석열 대통령 역시 영어 연설 중 "영국이 비틀즈·퀸·해리포터 그리고 데이비드 베컴의 오른발을 가지고 있다면 한국은 BTS·블랙핑크·오징어게임 그리고 손흥민의 오른발이 있다"라고 블랙핑크를 언급했다.

2016년 데뷔한 블랙핑크는 현재 YG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놓고 협의 중이다. 블랙핑크는 최근 그룹 단위의 활동 계약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와 관련해 YG 측은 "확정된 바 없다.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