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I, 3Q 누적 영업익 33억원 "흑자 지속+수익성 개선"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3.11.20 10:08
글자크기
씨비아이(CBI (1,641원 ▼14 -0.85%))는 3분기 별도 누적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57% 늘어난 33억원을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매출액은 같은 기간 24% 줄어든 191억원이다.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씨비아이는 매출 감소에도 수익성 상승 배경에 대해 "전사적인 생산성 제고·원가 혁신 활동을 기반으로 제조원가 상승요인을 최대한 자체 흡수하려고 노력했다"며 "매출 절반 이상을 해외 시장에서 올리고 있고, 과도한 환율 변동 리스크에 대응하고자 환 헤지 등 위험회피 장치를 가동했다"고 설명했다.

씨바아이는 매출 목표 300억원을 달성하고, 매출원가와 판매관리비를 꾸준히 개선할 계획이다. 또 바이오, 신재생에너지, 광물자원 사업 등을 차질 없이 진행해 나가는 한편, 당기 순손실에서도 확실한 실적 개선을 보일 방침이다.



오경원 대표는 "경기침체 지속에 고객 수요 둔화가 매출에 영향을 줬지만 수익성은 지속 개선되고 있다"며 "대내외 여러 불확실성에서 기인, 기업경영이 날로 어려워지는 환경에서 기업이 살아남고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생산성 향상 중심의 혁신경영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밀한 생산능력(CAPA) 분석과 가동실적 관리, 고객 요구에 부합하기 위한 ESG 컨설팅 등 다양한 제도를 도입하고 관리체계를 강화하고 있다"며 "'현장'과의 커뮤니케이션이 무엇보다 중요하기에 직원들의 사기 아양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마련하고 지속가능한 성장 전략을 함께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