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지오, '친환경 패키징 포럼' 참가…'포스트 플라스틱' 비전 발표

머니투데이 최경민 기자 2023.11.20 14:04
글자크기
20일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 친환경 패키징 포럼'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일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 친환경 패키징 포럼'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SK지오센트릭은 '대한민국 친환경 패키징 포럼'에 참가했다고 20일 밝혔다.



포럼은 이날부터 이틀간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열린다. 대한민국 친환경 패키징 포럼 위원회가 주최했으며 SK지오센트릭 등이 주관한다. 민·관·학 관계자들과 함께 순환경제를 위한 지속가능한 패키징(포장재) 등에 대한 논의가 이어질 예정이다.

친환경 패키징 포럼은 지난 2019년 처음 개최했다. 올해 포럼은 플라스틱 오염 종식을 위한 새로운 자원순환 활동 전개, 순환경제를 위한 지속가능한 패키징 등을 주제로 했다. 글로벌 환경규제와 순환경제, 지속가능한 패키징을 위한 식품업계의 노력, 포스트 플라스틱 시대의 준비, 재사용 패키징, 포장환경성 증진을 위한 노력, 친환경 패키징 소재와 활용 등을 논한다.



SK지오센트릭은 포럼 첫날 '포스트 플라스틱(Post plastic) 시대의 준비' 세션을 주관했다. 현재 구축 중인 플라스틱 재활용 클러스터 '울산ARC(Advanced Recycling Cluster)', 블록체인 기술을 통한 폐플라스틱 이력 관리 시스템을 소개했다. 울산 ARC는 열분해, 고순도 폴리프로필렌(PP) 추출, 페트(PET) 해중합을 한데 모아 구현하는 곳이다. 오는 2026년 상업생산을 본격화하면 매년 32만톤의 폐플라스틱을 처리할 수 있다.

국내외 기업들도 함께 발표에 나섰다. 글로벌 포장재 기업 암코(Amcor)는 '지속가능한 친환경 패키징 사례 및 전략'을 발표했다.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친환경 배달문화 조성을 위한 노력'을, 현대자동차는 '자동차 재활용 소재 개발 동향'을 공개했다.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은 "다방면의 이해관계자가 한자리에 모여 폐플라스틱 문제 해결 방법을 고민할 수 있어 의미가 크다"며 "폐플라스틱을 새로운 자원으로 만드는 '무한자원' 사업 모델을 통해 플라스틱 문제 해결에 지속적으로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