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에코프로·테스, 헝가리에 폐배터리 재활용 공장 설립 추진

머니투데이 배규민 기자 2023.11.19 09:29
글자크기

2025년 준공 목표…회수한 희소금속으로 새 배터리 제조까지

SK에코플랜트는 지난 16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본사에서 국내 1위 배터리 양극재 기업 에코프로, 자회사인 전기·전자폐기물(E-waste) 전문기업 테스와 함께 '헝가리 배터리 재활용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은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가운데), 송호준 에코프로 대표(왼쪽), 테렌스 응(Terence Ng) 테스 회장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제공=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는 지난 16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본사에서 국내 1위 배터리 양극재 기업 에코프로, 자회사인 전기·전자폐기물(E-waste) 전문기업 테스와 함께 '헝가리 배터리 재활용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은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가운데), 송호준 에코프로 대표(왼쪽), 테렌스 응(Terence Ng) 테스 회장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제공=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가 에코프로와 SK에코플랜트의 자회사인 테스(TES)와 함께 헝가리에 폐배터리 재활용 공장을 설립한다. 희소금속 회수부터 새 베터리 제조까지 헝거리를 거점 지역으로 삼고 본격적으로 유럽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에 뛰어든다.



SK에코플랜트는 16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본사에서 국내 1위 배터리 양극재 기업 에코프로와 자회사인 전기·전자폐기물(E-waste) 전문기업 테스와 함께 '헝가리 배터리 재활용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3사는 협약에 따라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의 협력 지역을 유럽 배터리 제조 산업의 허브인 헝가리로 확정하고 2025년 준공을 목표로 폐배터리 재활용 공장 설립을 추진할 계획이다.



헝가리로 정한 이유는 국내외 주요 전기차 및 배터리 기업들의 활발한 진출로 안정적인 피드스톡(Feedstock)이 용이하기 때문이다. 피드스톡은 주 원자재란 의미로, 배터리 제조공정에서 발생하는 불량품인 스크랩 물량과 수명을 다한 전기차 폐배터리 물량 등을 말한다.

헝가리는 2022년 기준 중국, 폴란드, 미국에 이어 세계 4위의 배터리 생산국이다. 국내외 배터리 기업과 전기차 업체의 투자가 이어지며 유럽 내 전기차·배터리 산업의 요충지로 떠오른다. 독일 프리미엄 자동차 3사(메르세데스벤츠·BMW·아우디)가 모두 헝가리에 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중국 3개사(CATL·Eve Power·Sunwoda)도 헝가리 진출을 발표했다. 헝가리 2030년 배터리 생산량은 2022년 대비 7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기대했다. 국내에선 배터리 셀제조업체 삼성SDI와 SK온 등이 진출했다.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은 재활용을 위한 피드스톡 물량을 얼마나 많이, 안정적으로 확보하는지에 따라 성패가 갈린다. SK에코플랜트·테스가 가진 폐배터리 재활용 기술력과 글로벌 네트워크에 에코프로가 가진 폐배터리 재활용 소재 기술력을 기반으로 헝가리 등 유럽 지역에 거점을 둔 국내외 전기차 및 배터리 제조사를 상대로 스크랩, 리콜 배터리 등의 재활용 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는 데 총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또 폐배터리에서 회수한 리튬, 코발트, 니켈 등 희소금속을 새 배터리 제조에 다시 투입하는 완결적 순환 체계(Closed Loop)를 헝가리 현지에 구축해 자원순환 경제를 실현하겠다는 계획이다.

SK에코플랜트와 자회사 테스는 거점(네트워크)·기술·인허가 삼박자를 완비했다. 전 세계 23개국 50곳에 이르는 글로벌 거점 확보를 통해 폐배터리 수거를 비롯한 물류 전초기지도 마련했다. 특히 유럽 최대 규모 항구 중 하나인 네덜란드 로테르담, 중국 배터리 산업 요충지로 꼽히는 옌청에 구축 중인 폐배터리 재활용 공장도 준공을 앞두고 있다.

전 세계 주요 국가의 폐배터리를 수집할 수 있는 권한을 확보한 것도 큰 장점이다. 폐기물의 국가 간 불법 거래를 방지하기 위한 바젤 협약에 따라 전 세계에서 모은 폐배터리를 타국의 재활용 시설로 보내기 위해선 허가가 필요하다. 테스는 이미 30여개 바젤 퍼밋(Basel Permit)을 보유하고 있다.

SK에코플랜트는 최근 배터리의 핵심 소재인 '니켈·코발트·리튬 회수율 고도화'와 '추출제 개발 통한 용수절감', '화재방지 고속방전' 등 폐배터리 재활용 전·후처리 전반에 걸친 핵심 4대 기술을 개발하고 내재화를 완료했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글로벌 전기차 및 배터리 제조사의 생산 거점이 집결된 헝가리는 유럽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의 전략적 요충지"라며 "기술력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앞세워 에코프로, 자회사 테스와 협력해 글로벌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 선점을 가속하겠다"고 밝혔다.

송호준 에코프로 대표는 "에코프로는 폐배터리 리사이클부터 양극재 생산까지 배터리 생태계의 전 과정을 아우르는 클로즈드 루프 시스템(Closed Loop System)을 구축해 차별화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며 "에코프로의 경쟁력 있는 리사이클 소재 기술력과 SK에코플랜트와 테스의 재활용 사업의 기술력, 글로벌 네트워크가 결합하여 창출하는 시너지 효과는 글로벌 배터리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