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오지환 롤렉스 실제로 한 번 차고 바로 기증했다, 구광모 회장 "하늘에 계신 선대 회장님 굉장히 기뻐하실 것"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 2023.11.18 07:07
글자크기
구광모(왼쪽) LG 트윈스 구단주가 한국시리즈 MVP 오지환(오른쪽)에게 롤렉스 시계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LG 트윈스 제공구광모(왼쪽) LG 트윈스 구단주가 한국시리즈 MVP 오지환(오른쪽)에게 롤렉스 시계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LG 트윈스 제공


구광모(오른쪽) LG 트윈스 구단주와 차명석 LG 트윈스 단장이 아와모리 소주를 개봉하고 있다. /사진=LG 트윈스 제공 구광모(오른쪽) LG 트윈스 구단주와 차명석 LG 트윈스 단장이 아와모리 소주를 개봉하고 있다. /사진=LG 트윈스 제공
한국시리즈 MVP 오지환이 롤렉스 시계를 손목에 찬 뒤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LG 트윈스 제공한국시리즈 MVP 오지환이 롤렉스 시계를 손목에 찬 뒤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LG 트윈스 제공
29년 만에 통합 우승을 차지한 LG 트윈스가 통합 우승 기념행사를 열고 기쁨을 만끽했다.

LG 트윈스는 17일 마곡 LG 사이언스파크 컨버전스 홀에서 'LG 트윈스 2023 한국시리즈 통합우승 기념행사'를 열었다. 이번 행사에는 LG트윈스 구광모 구단주와 그룹 관계자 및 트윈스 선수단, 프런트 등 160여명이 참석했다.



통합우승 기념행사는 우승 축하 영상 상영, 선수단 소개, 우승 트로피 전달, 감독과 주장의 감사 인사, 아와모리 축하주 건배, 한국시리즈 MVP '롤렉스' 시계 전달 순으로 진행됐다.

LG는 지난 13일 막을 내린 한국시리즈에서 KT 위즈를 시리즈 전적 4승 1패로 제압하고 29년 만에 통합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통합 우승 기념행사에서 오키나와 지역 특산주 아와모리 소주가 드디어 개봉됐다. 지난 2018년 별세한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이자 LG 트윈스 초대 구단주는 1994년 일본 오키나와 캠프를 방문해 회식 자리를 열었다. 당시 자리에서 고 구본무 회장은 "올 시즌 우승하면 이 술로 건배를 합시다"고 제의한 뒤 아와모리 소주를 나눠 마셨다.

이듬해에도 LG는 우승을 위해 아와모리 소주를 사 들고 와 담아놓았으나 LG가 오랜 기간 우승하지 못하면서 긴 시간 동안 봉인돼 있었다. 그러다 이번에 마침내 LG가 우승하면서 축하주 건배를 들 수 있게 됐다.

이날 건배 제의를 한 구광모 구단주는 "태어나서 이렇게 많은 축하를 받아본 것은 처음인 것 같다. 하늘에서 보고 계신 선대 회장님께서도 누구보다도 굉장히 기뻐하시며 이 자리를 흐뭇하게 바라보고 계실 거라 생각한다"며 선수단과 스포츠 임직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어 구광모 구단주는 "이제 저희 팬들은 더 이상 1994가 아니라 2023이라는 숫자를 기억하게 될 것"이라면서 "이런 기쁨의 숫자를 늘려가며 팬들의 마음속에 자랑스러운 오늘의 멤버들이 영원히 기억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염경엽 LG 트윈스 감독과 차명석 LG 단장, 김인석 LG 스포츠 대표이사, 구광모 LG 트윈스 구단주가 17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2023 KBO 리그 통합우승 기념행사에서 한국시리즈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있다. /사진=LG 트윈스 제공(왼쪽부터) 염경엽 LG 트윈스 감독과 차명석 LG 단장, 김인석 LG 스포츠 대표이사, 구광모 LG 트윈스 구단주가 17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2023 KBO 리그 통합우승 기념행사에서 한국시리즈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있다. /사진=LG 트윈스 제공
한국시리즈 MVP 수상으로 '롤렉스' 시계를 선물 받은 오지환은 "이 시계는 선대 회장님의 유품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많은 사람이 볼 수 있도록 전시했으면 좋겠습니다"고 밝혔다.

이에 구광모 구단주는 "오지환 캡틴의 그 마음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그 뜻을 담아 '한국시리즈 MVP, 캡틴 오지환'의 이름으로 의미 있게 전시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이 롤렉스 명품 시계는 고 구본무 회장이 1998년 해외 출장지에서 사 온 시계다. 당시 이 롤렉스 명품 시계를 동기 부여 차원에서 한국시리즈 MVP에게 주겠다고 공언했는데, 이후 LG가 한국시리즈 우승에 실패하면서 LG 대표이사실 금고 내에 잠들어 있었다. 그리고 이번에 LG의 한국시리즈 우승과 함께 MVP로 오지환이 선정되면서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오지환은 한국시리즈 우승 현장에서 MVP 수상 후 "롤렉스 시계가 MVP에게 주는 것이라 해서 받겠지만, 선대 회장님의 유품이나 마찬가지라 제가 차기에는 부담스러울 것 같다"면서 "개인적으로 롤렉스 시계는 구광모 회장님께 드리고 싶다. 저는 좀 더 다른 좋은 선물을 받으면 좋을 것 같다. 그 시계는 많은 이들이 볼 수 있도록 LG 트윈스 사료실에 전시했으면 좋겠고, 저는 요즘 시대에 어울리는 좋은 시계를 받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리고 이날 통합 우승 행사에서 롤렉스 시계를 한 번 손목에 찬 뒤 다시 구단에 기증하면서 영원히 LG 트윈스 사료실에 남을 전망이다.

한편 사령탑인 염경엽 감독은 "선수단의 우승에 대한 절실함과 구단주님과 프런트 그리고 그룹 임직원분들의 든든한 지원으로 통합 우승이라는 결실을 만들 수 있었다"며 감사의 뜻을 표한 뒤 "통합 우승을 새로운 시작으로 생각하고 앞으로 더욱 강한 명문 구단 LG트윈스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염경엽 LG 트윈스 감독이 선수단 앞에서 마이크를 잡은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LG 트윈스 제공염경엽 LG 트윈스 감독이 선수단 앞에서 마이크를 잡은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LG 트윈스 제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