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투지바이오 "218억 프리IPO 완료…내년 코스닥 입성 노린다"

머니투데이 김도윤 기자 2023.11.17 15:31
글자크기
지투지바이오 사옥. /사진제공=지투지바이오지투지바이오 사옥. /사진제공=지투지바이오


약효지속의약품 개발기업 지투지바이오는 프리IPO(상장 전 투자 유치)로 유치한 218억원의 투자금이 모두 납입됐다고 17일 밝혔다. 지금까지 누적 투자 유치 금액은 580억원에 달한다.



그동안 지투지바이오는 시리즈A 80억원, 시리즈B 114억원, 브릿지 22억원, 시리즈C 146억원에 이어 올해 프리IPO로 218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투자자는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캡스톤파트너스, 타이거자산운용, BNK벤처투자, 데일리파트너스, 미래에셋증권, 로이투자파트너스, 라플라스파트너스, 스퀘어벤처스, 제이에스지인베스트먼트, 미리어드생명과학, 키프론바이오 등 12개 법인과 개인투자자 등이다.

지투지바이오는 투자 받은 자금을 개발하고 있는 파이프라인의 임상과 연구 고도화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2017년 3월 설립한 지투지바이오는 약효지속성 기술을 바탕으로 개량신약 등을 개발하는 바이오 벤처다. 약효를 체내에서 수개월간 지속할 수 있는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의약품을 개발하고 있다. 이 기술은 펩타이드의약품, 저분자의약품, 항체약품 계열까지 적용이 가능해 사업 확장성이 높단 설명이다.

지투지바이오는 특히 최근 전 세계적으로 관심이 큰 비만 치료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노보노디스크가 개발한 비만 치료제 '위고비'의 성분으로 유명한 '세마글루타이드'(GLP-1 유사체)와 관련해 기존 1주일 정도인 약효를 한 달 이상 지속할 수 있는 핵심기술과 노하우를 보유했다고 전했다.

이희용 지투지바이오 대표는 "지투지바이오의 성장 가능성을 믿고 투자를 결정한 투자자에게 감사드린다"며 "내년 IPO(기업공개)를 통해 치매 치료제와 당뇨 및 비만 치료제 등 주요 파이프라인의 임상 연구에 집중하면서 상업화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