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잇단 악재… 카카오페이 관계자 여전법 위반 檢 송치

머니투데이 정세진 기자 2023.11.16 18:06
글자크기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가 지난7월3일 오프라인 가맹점 모집 과정에서 위탁업체에 비용을 떠넘겼다는 의혹이 제기된 카카오페이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사진은 이날 오후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경기 성남시 분당구 카카오 판교아지트. /사진=뉴시스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가 지난7월3일 오프라인 가맹점 모집 과정에서 위탁업체에 비용을 떠넘겼다는 의혹이 제기된 카카오페이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사진은 이날 오후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경기 성남시 분당구 카카오 판교아지트. /사진=뉴시스


가맹점 모집 과정에서 나이스정보통신으로부터 불법 지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카카오페이 관계자 등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여신금융법 위반 혐의로 카카오페이와 나이스정보통신 관계자들을 서울중앙지검에 지난 15일 불구속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VAN(부가통신사업자)사인 나이스정보통신은 2021년 4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카카오페이의 오프라인 가맹점 모집 과정에서 모집 대행비 일부를 대납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경찰은 지난 7월 경기 성남시 분당의 카카오페이 본사와 서울 영등포구 나이스정보통신 본사 등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한편 카카오그룹은 잇단 악재에 시달리고있다. 지난 15일 금융감독원 특별사법경찰은 SM엔터테인먼트(SM) 주식 시세조종 사건과 관련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겸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을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송치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