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vs 개인' 팽팽한 힘겨루기…코스피·코스닥 보합 마감

머니투데이 김진석 기자 2023.11.16 17:18
글자크기

[내일의 전략]

16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1.51포인트(0.06%) 오른 2488.18를 나타나고 있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 대비 1.75p(0.22%) 오른 811.11, 달러·원 환율은 전날보다 3.90원 내린 1296.90원에 마감했다. 2023.11.16/사진=뉴스116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1.51포인트(0.06%) 오른 2488.18를 나타나고 있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 대비 1.75p(0.22%) 오른 811.11, 달러·원 환율은 전날보다 3.90원 내린 1296.90원에 마감했다. 2023.11.16/사진=뉴스1


수급 주체들의 줄다리기가 이어진 가운데 코스피와 코스닥이 나란히 보합권에서 장을 마쳤다. 증권가에서는 국내 증시의 상승과 하락 분위기를 주도할 뚜렷한 모멘텀이 부재한 상황이라고 평가한다.



16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51포인트(0.06%) 오른 2488.18에 마무리했다. 외국인이 나 홀로 4592억원 순매수하면서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반대로 개인과 기관은 각각 3940억원, 628억원어치 매물을 출회했다.

업종별로는 운수장비와 기계가 각각 1%대 강세를 보였다. 섬유의복, 전기가스업, 의료정밀, 의약품, 종이목재, 비금속광물, 건설업, 제조업은 강보합권에서 마무리했다. 반면 음식료품과 철강및금속은 1%대 약세를 보였다. 증권, 화학, 유통업이 약보합 마감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서는 기아 (118,400원 ▼900 -0.75%)가 전 거래일보다 3000원(3.68%) 오른 8만4500원에 거래를 마무리했다. 현대차 (244,000원 ▲500 +0.21%) 역시 1%대 강세였다. 셀트리온 (180,000원 ▲3,500 +1.98%), 삼성SDI (388,500원 ▼6,500 -1.65%)가 1%대, 삼성전자 (72,900원 ▼200 -0.27%)도 강보합세를 보이며 지수 하락을 방어했다.

이차전지주인 LG에너지솔루션 (402,000원 ▼6,500 -1.59%)POSCO홀딩스 (435,500원 ▼1,000 -0.23%), 포스코퓨처엠 (314,500원 ▲9,000 +2.95%)은 나란히 1%대 하락했다. SK하이닉스 (161,400원 ▲4,900 +3.13%)NAVER (200,500원 ▼1,500 -0.74%)도 1%대 내렸고 KB금융 (65,800원 ▲900 +1.39%), 삼성물산 (160,000원 ▼4,100 -2.50%)은 약보합권에서 거래를 마쳤다. 삼성바이오로직스 (814,000원 ▼6,000 -0.73%), LG화학 (472,000원 ▼9,000 -1.87%)은 전일과 동일하게 마감했다.

이차전지주의 약세는 코스닥 시장에서도 이어졌다. 내일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상장을 앞두고 에코프로 (593,000원 ▼3,000 -0.50%)에코프로비엠 (247,500원 ▼2,000 -0.80%)이 나란히 3%대 약세를 보였다. 포스코DX (57,000원 0.00%)(-3.70%), 엘앤에프 (165,600원 ▲100 +0.06%)(-1.16%), 금양 (90,900원 ▼1,100 -1.20%)(-0.80%)도 전일보다 하락한 주가를 기록했다.


코스피는 수급 주체들의 힘겨루기에 등락을 반복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특별히 뚜렷한 악재로 작용할 모멘텀은 없었으나 경제지표 결과, 미중 정상회담 등 이벤트를 소화하며 증시 등락이 반복되는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날 코스닥 지수도 1.75포인트(0.22%) 오른 811.11에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216억원, 509억원씩 팔아치웠고 개인 투자자는 834억원을 순매수하면서 수급 밀당 이어갔다.

음식료담배와 정보기기, 인터넷이 2%대 나란히 올랐다. 기계장비, 유통, 디지털콘텐츠, 반도체, 운송, 종이목재가 1%대 강세 마감하며 뒤를 이었다. 화학, 금속, 통신서비스, 기타제조, 제약, 비금속이 강보합세를 보였다. 반면 금융은 -2%대, 일반전기전자는 -1%대 내렸다.

코스닥 시총 상위에 다수 포진한 이차전지주들의 하락에도, 리노공업 (199,400원 ▼4,600 -2.25%)(+14.62%)이 큰 폭으로 상승하며 지수를 견인했다. 레인보우로보틱스 (171,500원 0.00%), 셀트리온제약 (104,900원 ▲4,400 +4.38%)도 각각 4%대 강세를 보였다. 펄어비스 (33,200원 ▼550 -1.63%)는 3%대, HLB (78,700원 ▲700 +0.90%)는 2%대 올랐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일보다 3.9원 내린 1296.9원에 마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