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기 HJ중공업 대표, 초대 한국항만장비산업협회장 취임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2023.11.15 14:19
글자크기
15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하얏트서울에서 열린 한국항만장비산업협회 창립식에서 초대 협회장에 취임한 홍문기 HJ중공업 대표(오른쪽)와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이 협회 깃발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HJ중공업 15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하얏트서울에서 열린 한국항만장비산업협회 창립식에서 초대 협회장에 취임한 홍문기 HJ중공업 대표(오른쪽)와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이 협회 깃발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HJ중공업


홍문기 HJ중공업 대표가 한국항만장비산업협회 초대 협회장에 취임했다.

15일 HJ중공업에 따르면 협회는 이날 그랜드하얏트 서울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하얏트서울에서 창립식을 열고 홍문기 대표를 협회장으로 선임했다. 이날 행사에는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을 비롯한 100여명의 업계 관계자가 참석했다.



협회 설립은 항만장비산업 육성 및 관련 기술 증진을 목적으로 한다. 항만 장비 자동화·지능화가 요구되면서 항만크레인, 항만무인이송장비(AGV), 항만운영시스템 분야의 대표 기업들이 의지를 모았다. 회원사는 HJ중공업, 두산에너빌리티, 현대로템, 서호전기, 한미테크윈, 싸이버로지텍, 토탈소프트뱅크 등이다.

업계에서는 전 세계 항만 자동화장비 시장이 2019년 38억 달러에서 2027년 57억 달러 규모로 연평균 6.4% 성장할 것으로 본다. 국내 부산항신항, 광양항, 인천신항과 진해신항에도 2조원 규모의 항만 자동화장비를 도입할 계획이다.



이에 대응해 협회는 △업계 동향 분석과 정보 공유 △스마트화·자동화 장비 기술 개발 및 산업화 지원 △공동 해외 시장 진출 지원 등 국제 협력 △항만 장비 관련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 등에 앞장설 예정이다.

홍문기 협회장은 "국내 항만 장비·기자재 산업계의 발전과 상생 방안을 적극 모색해 협회가 민과 관의 가교 구실을 하고, 업계가 국내뿐 아니라 해외시장까지 진출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조승환 장관도 "협회를 통해 국내 항만장비산업이 항만 자동화·지능화 전환에 대응하고,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산업으로 발전하길 기대한다"며 "정부 차원에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