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안 사면 손해"…백화점 4사, '겨울 정기세일' 시작

머니투데이 임찬영 기자 2023.11.15 10:06
글자크기
/사진제공=롯데백화점/사진제공=롯데백화점


국내 주요 백화점들이 겨울을 맞아 겨울 아우터 등을 특가에 판매하는 정기세일에 돌입했다. 지난 3분기 실적이 저조했던 만큼 겨울 정기세일이 실적 반전의 돌파구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1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신세계백화점·현대백화점·갤러리아백화점 등 백화점 4사가 겨울 상품을 할인하는 행사를 잇달아 열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17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정기 세일을 열고 올해 출시한 겨울 상품을 최대 혜택가에 판매한다. 올해는 고물가 등 여파로 가계 소비 심리가 둔화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겨울 상품을 '실속가'에 구매할 수 있는 행사를 연다.



대표적으로 남성, 여성패션, 아웃도어 등 전 상품군에서 총 600여개 브랜드를 10~50% 할인한다.

최근 유행하고 있는 '숏패딩'과 함께 겨울 한파에 대비한 '롱패딩' 등 겨울 아우터를 전 상품군에 걸쳐 최대 50% 할인하며 브랜드별 특가 상품도 지난해보다 늘렸다. 스카프, 머플러, 캐시미어 등 방한 아이템도 최대 20% 싸게 판다.

이 기간 해외패션 상품군에서는 '시즌오프'를 순차적으로 확대한다. 80여 해외 패션 브랜드가 참여해 가을·겨울 품목을 최대 50% 할인한다. 이 외에 '시즌 특화 행사'와 '먹거리 특가' 등 이벤트를 연다.
/사진제공=신세계백화점/사진제공=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20일부터 26일까지 '쓱데이' 행사에 이어 '신백멤버스 쿠폰 위크'를 연다. 신세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쿠폰 2종을 선착순(각 3만장) 증정한다. 패션·잡화 브랜드에서 1만원 이상 구매 시 1만원 할인, F&B에서 3000원 이상 구매 시 3000원 할인받을 수 있다.


강남점 '더 스테이지'에서는 오는 22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프랑스 명품 브랜드 발렌시아가의 스키 컬렉션 팝업 스토어를 연다. 발렌시아가가 스키웨어를 처음 선보이는 자리로 하이테크 의류와 액세서리, 장비, 기어 등을 살 수 있다. 지하 1층 특설 행사장에서는 20일부터 두 달간 프리미엄 패딩·모피 상품도 할인한다.

쓱데이 마지막 3일인 오는 17~19일에는 나이키 전 상품을 30% 할인하고(마산점 제외) 신세계 앱에서 패션·잡화 브랜드 2만원 할인 쿠폰을 지급한다. 다이슨에서 신세계 제휴카드로 일정 금액 이상 구매하면 신세계상품권도 증정한다.
/사진제공=현대백화점/사진제공=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은 오는 17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압구정본점 등 전국 16개 점포에서 패션·리빙·잡화 등 300여개 브랜드가 참여한 겨울 할인 행사 '더 세일'을 연다. 오는 22일까지 더현대 서울에선 '푸바오의 집들이' 팝업을, 신촌점에선 카카오톡 이모티콘 '우주먼지&마일드무무'의 합동 팝업을 연다.

더 세일 기간 패션·잡화·스포츠·화장품 등 250여개 브랜드가 참여해 겨울 시즌 신상품과 시즌오프 상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최대 50% 할인한다. 방한용품을 찾는 고객을 위해 패딩·코트 물량을 브랜드별로 지난해보다 최대 20% 이상 늘렸다. 특히 무역센터점에서 오는 20~23일 '파코 패밀리 세일'을 열고 여성 패션 브랜드 페델리·가이거의 의류 상품을 선보이는 등 점포별 행사도 마련돼 있다.

같은 기간 갤러리아백화점도 겨울 세일을 열고 프리미엄 아우터 팝업을 비롯해 전 지점에서 행사를 연다. 서울 갤러리아명품관에서는 겨울용 프리미엄 아우터 팝업과 로봇청소기 브랜드 '로보락'의 팝업을 열며 수원 갤러리아 광교에서는 오는 26일까지 '에잇세컨즈 블랙프라이데이' 행사를 연다. 대전 타임월드에서는 이탈리아 프리미엄 브랜드 '파라점퍼스'의 시즌오프 행사를 열고 일부 신상품을 30% 할인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