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의서재, 3분기 영업이익 25억원...전년比 32%↑

머니투데이 김승한 기자 2023.11.14 14:48
글자크기
밀리의서재, 3분기 영업이익 25억원...전년比 32%↑


독서 플랫폼 업체 밀리의서재 (26,850원 ▼1,650 -5.79%)가 올해 3분기 2016년 창립 이래 역대 최대 실적을 냈다. 지난해 흑자전환 성공에 이어 올해 코스닥 상장 후 실적 상승 궤도를 그리고 있다.



밀리의서재는 올 3분기에 매출 146억원, 영업이익 25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8%, 32% 증가한 수치로 분기 기준 역대 최고 성적이다.

밀리의서재는 지속적인 성장세 요인으로 △코스닥 상장 후 꾸준한 이익 창출 △경쟁사 대비 압도적인 양질의 콘텐츠 △전자책 구독 서비스 가입자의 지속적인 증가 등을 꼽았다. 밀리의서재는 15만권의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



서영택 밀리의서재 대표는 "전자책 구독 서비스와 더불어 그동안 쌓아온 콘텐츠 사업 경쟁력을 인정받아 매우 기쁘다"며 "밀리의 서재는 향후 기존 사업은 더 견고히 하고, '참여형 IP 사업' '장르(웹소설)' 등 새로운 영역에 끊임없이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