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준 STX 대표 "무역거래 플랫폼 '트롤리고'와 공급망 시너지 낼 것"

머니투데이 이세연 기자 2023.11.14 10:05
글자크기
박상준 STX 대표이사/사진제공=STX 박상준 STX 대표이사/사진제공=STX


STX가 향후 원자재의 글로벌 공급망 다각화와 함께 무역거래의 B2B(기업 간 거래) 플랫폼으로의 통합에 주력하겠다고 14일 밝혔다.



박상준 STX 대표이사는 지난 10일과 11일 경문 문경에 위치한 STX리조트에서 열린 '2023년 STX 그룹사 시너지 전략 워크샵'에서 이같은 비전을 전했다. 오는 2024년을 비전을 구체화하는 원년으로 삼겠단 의지도 밝혔다.

박 대표는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시행과 이에 대응하는 중국의 흑연 수출 통제 조치 등으로 주요 광물자원과 원자재의 글로벌 공급망을 둘러싼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며 "STX는 보다 넓고 촘촘한 공급망 구축으로 자원 전쟁 시대 글로벌 산업계가 처한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최일선에서 뛰겠다"고 했다.



박 대표는 공급망 다각화로 채굴, 정련 및 제련, 운송 및 판매 등 주요 광물자원 트레이딩의 밸류체인 전반을 장악하겠다는 구상이다.

그는 "인도네시아는 물론 '리튬 부국'인 페루와 브라질 같은 남미 지역에서도 전체 밸류체인을 아우르는 공급망으로 원자재 트레이딩 전문기업으로서 포지셔닝을 분명하게 할 것"이라며 "궁극적으로는 업스트림(후방산업)에서 시작해 다운스트림(전방산업)까지 그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한 방안도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동시에 기존 오프라인 중심이던 글로벌 무역거래의 방식을 디지털과 이커머스, 빅데이터 기반의 온라인으로 전환하는 시도에 속도를 내겠다는 의지도 담았다. 이달 중 공식 론칭하는 글로벌 B2B 디지털 플랫폼 '트롤리고(TROLLYGO)'를 핵심축으로 무역거래의 새로운 스탠다드를 만들겠다는 포부다.


박 대표는 "오프라인 네트워크에 의존했던 기존의 무역거래를 손쉽고 편하고 신속한 방식으로 패러다임을 바꾸는 과정에 STX가 중심에 서겠다"며 "트롤리고라는 세계 최초의 B2B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한 무역거래가 차세대 글로벌 트레이딩의 이정표를 세우는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매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TOP